경기도 용인 ‘캐스퍼 스튜디오’에 전시된 캐스퍼. 사진 현대자동차
경기도 용인 ‘캐스퍼 스튜디오’에 전시된 캐스퍼. 사진 현대자동차

캐스퍼는 현대자동차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경형(輕型)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2002년 아토스를 단종시킨 이후 19년 만에 출시한 경차다. 캐스퍼는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8940대가 계약돼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귀여운 디자인으로 주요 타깃층인 젊은 세대의 이목을 끌고 있지만, 각종 옵션을 추가하면 가격이 훌쩍 올라가 ‘옵션 장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9월 27일 경기도 용인 ‘캐스퍼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 시승회에서 최고급 사양인 1.0 터보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시승했다.

캐스퍼의 크기는 생각했던 것보다 작았다. 캐스퍼의 전장(차의 길이), 전폭(차의 폭), 전고(차의 높이)는 각각 3595㎜, 1595㎜, 1575㎜로 경쟁 차종인 기아 레이와 전장, 전폭은 같고 전고는 낮다. 레이의 전고는 1700㎜다. 전고가 낮아서 외관상 비례는 캐스퍼가 더 안정적으로 보인다.

차체는 작아 보여도 차 안으로 들어서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예상했던 것보다 알차다는 느낌이 들었다. 캐스퍼는 모든 좌석을 완전히 접을 수 있는 풀 폴딩 기능이 있다. 하위 트림에서는 ‘컴포트’ 옵션을 선택해야 전 좌석을 접을 수 있지만, 인스퍼레이션 트림에는 이 기능이 기본 탑재됐다. 운전석과 조수석이 완전히 접히는 기능은 캐스퍼가 세계 최초다.

다만 좌석을 다 접고 그 위에 앉으면 머리가 천장에 닿아 좌석을 한두 개만 접고, 접은 좌석을 테이블처럼 쓰는 게 활용도가 높을 것 같다. 좌석을 다 접었을 때, 접은 좌석에서 천장까지 높이는 80㎝에 불과했다. 특히 차박(차에서 숙박), 차크닉(차에서 피크닉) 등을 할 때 위에 두꺼운 매트를 깔기 때문에 좌석을 다 접고 앉기엔 낮고, 좁다. 다만 2열 좌석은 접은 상태로 최대 160㎜를 앞뒤로 움직일 수 있어 누워 있는 것은 무리가 없다.

2열 좌석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SUV는 2열 각도를 조절할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캐스퍼는 최대 39도까지 뒤로 젖힐 수 있다. 아울러 2열 좌석을 최대한 앞쪽으로 밀면 301L의 적재 공간도 확보할 수 있다. 1열과 2열을 모두 접으면 실내 길이는 최대 2059㎜까지 확보할 수 있다.

앞 유리가 넓어 운전석에 앉으면 시야가 탁 트인다. 시트 높낮이 조절은 불가능하고 키 170㎝인 여성이 운전석에 앉았을 때 보통의 SUV처럼 아래로 내려다보는 느낌은 없다. 그러나 뒷좌석 공간은 생각보다 넉넉했다. 뒷좌석을 앞뒤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뒤로 좌석을 최대한 밀자 무릎 공간이 10㎝가량 남았다. 키 180㎝ 남성의 경우 조수석에 앉았을 때 큰 불편함은 없었으나 뒷좌석은 비좁았다.

센터패시아에는 8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센터 콘솔은 사라지고 기어노브가 대시보드 쪽으로 올라갔다. 이 역시 내부 공간을 더 넓게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외장은 현대차가 캐스퍼를 위해 개발한 △톰보이 카키 △소울트로닉 오렌지 펄 △아틀라스 화이트 △티탄 그레이 메탈릭 △인텐스 블루 펄 △언블리치드 아이보리 등 총 6종이며, 내장은 △블랙(직물 시트, 멜란지 그레이 시트커버) △블랙(인조가죽 시트) △라이트 그레이·블루(인조가죽 시트, 레몬 포인트) △다크 그레이·라이트 카키(인조가죽 시트, 오렌지 포인트) 등 총 4종 중 선택이 가능하다.

캐스퍼 모든 트림에는 앞 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현대차가 개발한 것으로,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돼 있다. 사고 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승객 간 충돌로 인한 부상을 막아주며, 내장 부품과 충돌에 의한 상해도 최소화했다. 아울러 경량화 공법인 핫스탬핑을 주요 부위에 집중적으로 적용해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했다. 고강성 경량 차체를 구현해 비틀림 강성과 평균 인장 강도도 높였다.


1. 캐스퍼 운전석. 2. 세계 최초로 전 좌석 풀 폴딩 기능이 적용된 캐스퍼 내부. 3. 캐스퍼 후면. 사진 현대자동차
1. 캐스퍼 운전석.
2. 세계 최초로 전 좌석 풀 폴딩 기능이 적용된 캐스퍼 내부.
3. 캐스퍼 후면. 사진 현대자동차

캐스퍼는 전륜구동 모델만 있고 1.0 가솔린 엔진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스마트·모던 트림은 95만원,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90만원을 추가하면 터보엔진을 탑재할 수 있다. 시승한 모델에는 터보엔진이 탑재됐음에도 불구하고 가속 성능이 다소 아쉬웠다. 언덕길을 올라갈 때는 힘이 부족했고 액셀 페달을 꾹 밟아줘야 했다. 하지만 코너를 돌거나 속도를 높였을 땐 차체 흔들림이 생각보다 적었다. 경차 특유의 노면 진동과 소음도 예상했던 것보다는 적었다.

1.0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100마력, 최대 토크 17.5㎏·m의 성능을 낸다. 공인 연비는 리터당 12.8㎞다. 경쟁 모델인 기아 레이의 경우 터보 모델이 없다.

모던·인스퍼레이션 트림에는 눈길, 진흙길, 모랫길 등 주행 조건과 노면 상태에 따라 구동력, 엔진 토크, 제동 등을 통합 제어하는 2WD 험로 주행 모드가 기본으로 탑재됐다. 시승한 구간은 고속도로와 시내 위주여서 해당 기능을 제대로 시험해보지는 못했지만, 경차에 이 같은 기능이 탑재된 것만도 이례적인 일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도 기본으로 탑재됐다. 운전에 미숙한 사람들이 탄다면 주행 중 위험한 순간에 크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능들을 기본으로 고루 탑재한 것이다.

모던 트림의 경우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대향차),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센스를 70만원 상당의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데, 인스퍼레이션 트림에는 이 기능들이 모두 기본으로 탑재됐다. 현대 카페이, 서버 기반 음성 인식 차량 제어 등 편의사양도 여럿 적용됐다.

현대차는 10월 말까지 경기도 용인에 있는 ‘캐스퍼 스튜디오’에서 모든 색상의 캐스퍼 차량을 전시하고 다양한 트림의 차량 시승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전국 29개의 상설전시장을 순차적으로 개장할 예정이다.

캐스퍼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시승한 모델은 인스퍼레이션 트림에 캐스퍼 액티브 II(터보엔진과 터보 외장 패키지), 선루프, 스토리지 옵션이 포함된 2007만원이다.

변지희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