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직원이 통신실에서 랜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LS전선
LS전선 직원이 통신실에서 랜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LS전선

LS전선이 중소기업과 제품 개발, 판매 협력 등을 통한 동반성장 강화에 나섰다.

LS전선은 최근 네트워크 제품 전문제조업체인 강원전자와 랜 케이블 테스트 기기를 개발, 판매를 시작했다. 테스트 단말기에 케이블을 삽입하면 합선이나 배선 오류 등을 신속, 정확하게 검사한다. 이상 여부를 LED를 통해 직관적으로 알 수 있고, 셀프 테스트 및 원거리 검사도 가능해 네트워크 공사 시 인건비와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특히 별도의 전원 스위치 없이 단말기 작동 시에만 전원이 공급되도록 해서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 이 기능은 특허로도 출원됐다.

회사 측은 LS전선의 기술력과 강원전자의 시장 정보 등이 개발 단계에서부터 시너지를 발휘해 제품의 기능과 소비자 편의성을 모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은 지난해에도 중소 케이블 제조업체인 익스팬텔과 국책과제를 공동 수행해 자동차용 센서 케이블의 국산화에 성공한 바 있다. 자동차 엔진에 사용되는 산소 센서 케이블로 얇고 일정한 두께를 유지해야 한다. 기존에는 주로 일본에서 수입해 왔다.

LS전선은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품질 및 개발 엔지니어들을 익스팬텔 사업장에 파견해 품질관리시스템의 구축도 도왔다. 

익스팬텔 측은 “기존에는 통신 케이블 분야가 주력 사업이었으나 LS전선과 협업으로 자동차용 케이블 시장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