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8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사진 연합뉴스
7월 18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사진 연합뉴스

서울 부동산 시장 열기가 식지 않는 가운데 생애 처음으로 아파트를 구매하는 사람도 계속 늘고 있다. 특히 젊은층의 주택 구매 열기가 뜨거운 상황인데, 지난 6월 수도권에서 생애 처음으로 아파트 등 집합건물을 취득한 사람을 분석해보니 60% 이상이 2030일 정도였다. 생애 첫 취득자란 ‘매매’를 원인으로 생애 처음으로 소유권을 얻은 사람을 뜻한다.

7월 20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소재 아파트 등 집합건물을 산 사람 중 생애 첫 취득자는 4만4848명으로 36.4%를 차지한다. 생애 첫 집합건물 취득자 비율은 2019년 상반기 27.7%였는데, 이후 지속적으로 높아졌다. △2019년 하반기 29.0% △2020년 상반기 29.6% △2020년 하반기 34.1% 등이다.

지난 6월 서울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합건물을 취득한 건수는 5491건이었다. 이 가운데 2030이 취득한 건수는 3324건으로 전체의 60.5%에 달했다. 지난 2018년 6월 서울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합건물을 취득한 2030 비율(55.9%)보다 5%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중저가 부동산이 많은 지역에서 생애 첫 부동산 매입 비율이 높았다. 또 젊은층의 주택 구매 비율도 높았다. 지난 6월 서울에서 집합건물 소유권 이전 등기를 신청한 매수인 중 생애 처음으로 구입한 사람의 비율은 중랑구(49.8%), 노원구(47.6%), 동작구(35.0%)순으로 높았다.

중랑구를 예로 들면 지난 6월 소유권 이전 등기를 신청한 741건 중 49.8%인 369건이 생애 첫 집합건물을 취득한 사람이 신청한 것이다. 이 중 2030이 신청한 것이 214건으로 생애 첫 구입한 사람의 58.0%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146건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92건, 20대가 68건이었다.

노원구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지난 6월 노원구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를 신청한 538건 중 절반 가까이인 256건이 생애 첫 집합건물을 취득한 사람이 신청한 건이었다. 이 중 2030의 건수가 200명으로 생애 첫 구입한 사람의 78.1%, 노원구에서 전체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한 사람의 37.7%를 차지했다.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한 사람 중 생애 첫 구매 비율이 낮은 곳은 주로 집값이 비싼 곳이었다. 서초구(22.1%)가 가장 낮았고 용산구(24.1%), 송파구(26.2%), 강남구(26.8%)순으로 낮았다.

다른 수도권 지역에서도 젊은층의 주택 구매 열기는 비슷했다. 서울을 포함해 지난 6월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집합건물을 취득한 건수는 1만9444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30이 취득한 건수는 10920건으로 56.2%에 달한다. 20대가 3487건으로 17.9%를, 30대가 7433건으로 38.2%를 차지했다. 생애 첫 부동산 매입을 30대가 이끈 셈이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아파트 가격 상승세와 전·월세 시장 불안이 젊은층의 생애 첫 내 집 마련을 부추겼다”며 “전세 시장이 안정화됐으면 생애 첫 아파트 매입 시기를 늦췄을 텐데, 매물이 줄어드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니 차라리 구입하자는 쪽으로 마음을 바꾼 경우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김송이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