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블룸버그
사진1. 사진 블룸버그
사진2. 사진 보드마스터스 홈페이지
사진2. 사진 보드마스터스 홈페이지
사진3.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유행으로 재확산하고 있다. 방역 선진국으로 꼽힌 베트남은 물론 백신 접종이 가장 앞선 나라 중 하나인 영국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심상치 않다. 베트남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서자 최대 경제 도시 호찌민이 8월 23일(이하 현지시각)부터 시민들의 외출을 금지하는 등 사실상 전면 봉쇄에 돌입했다. 생필품 구매를 위한 외출도 금지됐고, 통행증을 발급받은 경우가 아니면 차량 이동도 금지다. 거리와 도로는 군인과 경찰이 24시간 통제, 모든 이동이 제한된다<사진1>. 삼성전자는 호찌민 인근 가전 공장의 셧다운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성인의 77%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영국에서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탓에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8월 11일부터 15일까지 콘월 지역에서 열린 음악축제인 ‘보드마스터스’에서 5000여 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5만 명이 참여한 이 행사에서 사람들은 마스크를 벗은 상태로 축제를 즐겼다<사진2>. 미국 관광 명소인 하와이에서는 최근 델타 변이가 확산하자,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가 8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하와이 여행 자제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사진3>.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병원 수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급증한 탓이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