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EPA연합
사진2 사진 EPA연합
사진3 사진 미국 국무부
사진3 사진 미국 국무부

미국이 20년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과 전쟁을 펼쳤던 아프가니스탄(아프간)에서 8월 30일(이하 현지시각) 완전히 철수했다. 이날 밤 아프간 수도 카불 국제공항에서 미군 철수 작전을 지휘한 크리스토퍼 도너휴 미 육군 82 공수사단장(소장)이 아프간 주둔 미군 가운데 마지막으로 수송기 C-17에 오르는 모습이 투시경에 포착됐다<큰 사진>. 이 사진은 미국이 아프간에서 탈레반과 벌인 전쟁의 마지막 장면으로 남게 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월 31일 백악관에서 “미국의 20년간의 아프간 주둔은 끝났다”며 종전을 선언했다. 미국 역사상 가장 긴 전쟁은 2001년 9·11테러 발생 이후 아프간에 숨어있던 테러 주범 오사마 빈라덴을 넘기라는 미국의 요구를 당시 아프간 정권을 잡고 있던 탈레반이 거부하면서 시작됐다. 미국은 이 전쟁을 치르면서 약 2조달러(약 2300조원)를 썼고, 2400명가량의 미군이 목숨을 잃었다. 미군 철수 후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 대원들은 8월 31일 제2의 도시 칸다하르에서 ‘완전 독립’을 자축하고 축포를 터뜨렸다<사진1>.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했지만, 미국의 조력자 수천 명은 여전히 아프간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년 전 아프간에서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바이든 대통령 구조 작전에 투입된 아프간 현지인 통역사가 아프간을 탈출하지 못하고 탈레반으로부터 도망쳐 은신처에 피신해 있다고 8월 31일 보도했다. 아프간 내에서 이동하던 중 눈보라가 몰아쳐 탈레반 영향권에 비상 착륙했던 바이든<사진2·왼쪽에서 네 번째>은 현지인 통역사의 도움으로 미 공군 기지로 돌아올 수 있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