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11월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뉴욕 마라톤’이 2년 만에 열렸다. 뉴욕 마라톤은 세계 4대 마라톤 대회 중 하나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50회를 맞이한 올해 뉴욕 마라톤은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부터 도시가 회복해 나가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이 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참가자를 2019년보다 약 40% 적은 3만 명으로 제한했다. 참가자들은 최소 한 차례의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48시간이 지나지 않은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 했다. 현재 뉴욕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치면 대중교통과 요양원 등 일부 공공장소를 빼고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이날 마라톤 참가자들도 주최 측 방침에 따라 출발선에 모여있을 때와 경기를 마친 뒤에는 마스크를 쓰고, 달리는 도중에는 벗었다(사진1). 뉴욕 시민도 이번 마라톤을 축제처럼 즐겼다. 뉴욕시 남쪽 스태튼섬에서 출발해 5개 자치구를 모두 통과한 뒤 맨해튼 센트럴파크로 골인하는 코스 길목마다 라이브 밴드 음악이 곁들여졌다. 시민들은 길가를 가득 채워 참가자들을 응원했다(사진2).

마라톤에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딸 첼시 클린턴, 영국 록밴드 멈퍼드앤드선스 멤버인 마커스 멈퍼드, 미 프로풋볼(NFL) 뉴욕 자이언츠에서 활약했던 티키 바버 등 유명 인사가 참가하기도 했다. 얼마 전 입원 치료를 받았던 클린턴(맨 오른쪽) 전 대통령과 그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왼쪽 두번째) 전 국무장관은 첼시 클린턴(맨 왼쪽)을 응원하기 위해 행사장을 찾았다(사진3).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