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빅히트 뮤직
사진1. 빅히트 뮤직
사진2. 뉴스1
사진2. 뉴스1
사진3. EPA연합
사진3. EPA연합

글로벌 스타가 된 K팝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이 5월 31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백악관을 방문했다. BTS는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인 이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면담하고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사진1).

이날 BTS 방문에 백악관 브리핑룸 분위기도 한층 달아올랐다. BTS는 바이든 대통령 면담에 앞서 브리핑룸을 방문했는데, 마련돼 있는 고정 좌석 49석 주변을 100여 명가량의 취재진이 에둘렀다(사진3). 백악관 출입 기자들은 기자실에 들어서면서 깜짝 놀라기도 했다. 검정 정장에 하얀 셔츠를 입고 검정 넥타이를 맨 BTS 멤버들이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을 따라 브리핑룸에 들어서자, 취재진은 일제히 휴대전화를 꺼내 사진과 영상을 찍었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그래미상 수상 후보에 오른 국제적 아이콘인 BTS는 젊은이의 홍보 사절 역할을 하며 존중과 긍정 메시지를 전파했다”고 소개했다. 이후 BTS 멤버들은 차례로 발언에 나섰다. BTS 리더 RM은 영어로 “아시아계 증오범죄와 아시아인에 대한 포용성과 다양성이란 중요한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우리가 백악관에 초청받아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은 한국어로 발언을 이어 갔고, 백악관 브리핑룸 연단에서 한국어로 말하는 이례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이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아시아계 친구가 차별의 대상이 돼왔다”며 “좋은 사람들이 차별을 말하고, 그것이 얼마나 나쁜 것인지 말할 때 완화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당신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RM은 “대통령께서 코로나19 증오범죄에 서명해 법안으로 만든 것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화답했다.

BTS 팬인 ‘아미’ 수백 명은 BTS의 백악관 방문 소식을 듣고 BTS가 백악관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부터 백악관 앞 광장 펜스에서 BTS를 기다렸다(사진2). 이들은 백악관 펜스에 기대 “BTS, BTS”를 연신 외쳤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