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로이터연합
사진1 로이터연합
사진2 대통령실
사진2 대통령실
사진3 대통령실
사진3 대통령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월 14일(이하 현지시각)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가졌다(사진1). 3시간 넘게 진행한 회담에서 두 정상은 최근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움직임을 보이는 북한 문제와 대만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는 못했다. 회담 직후 연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을 통제할 수 있을지 확신하지는 않지만 시 주석에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핵실험을 하면 안 된다고 촉구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북한 문제 등으로) 양국이 신냉전으로 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무역 전쟁이나 기술 전쟁을 일으키고 벽을 쌓고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과 공급망 단절을 추진하는 것은 시장 경제 원칙에 어긋나고 국제 무역 규칙을 훼손한다”며 미국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다만 두 정상은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한 고위 당국자 간 소통 강화 방안에 관한 후속 논의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월 15일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시 주석과 첫 정상회담(사진2)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경제·인적 교류’를 언급하며 “우리 정부는 중국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중은 광범위한 이익 관계가 있다”며 양국 관계를 유지·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11월 13일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사진3)이 열렸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약 50분간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안보·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한 도발에 우려를 표하고, 한·미 공조와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강화하자는 데 공감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이행 방안 등을 논의하고 한·미 동맹 70주년인 내년 미국 워싱턴 D.C.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

11월 15일에는 G20 정상회의가 공식 개막, ‘함께하는 회복, 보다 강한 회복(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을 주제로 16일까지 진행됐다. 회의 직후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등이 담긴 공동 선언이 채택됐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