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AFP연합
사진1. AFP연합
사진2. AFP연합
사진2. AFP연합
사진3. AP연합
사진3. AP연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 9일(이하 현지시각) 수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전승기념일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전승기념일은 옛 소련이 나치와 전쟁에서 이긴 날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를 신나치로 규정해온 푸틴은 “러시아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끊임없는 안보상 도전을 받고 있다”며 “조국을 지키기 위해 계속 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은 러시아가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75일째 되는 날이기도 했다. 

러시아는 지금까지 약 19만 명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에 투입해 전투를 벌여왔다. 이날 행사에는 총 1만1000명의 병력과 131대의 전차 및 장갑차가 동원돼 모스크바 붉은광장을 행진했다(사진1).

5월 8일 미국·일본·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 등 주요 7국(G7) 정상은 ‘반(反)러시아 연대’를 구축, 러시아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G7 정상은 화상 정상회의 뒤 공동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의존하는 핵심 서비스를 차단해 모든 경제 영역에서 러시아를 고립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쥐스탱 트뤼도(왼쪽) 캐나다 총리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났다(사진2). 

같은 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도 우크라이나로 날아가 반러 연대를 과시했다. 질 바이든(왼쪽) 여사가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마을 우즈호로드에서 젤렌스키 대통령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를 만나고 있다(사진 3). 러시아에 대한 규탄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우크라이나를 찾는 서방의 정상과 주요 인사들이 줄을 잇고 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