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택 연세대 의대 졸업, 현 아주대병원 비만클리닉 소장, 현 대한골다공증학회 부회장, 현 대한비만학회 진료지침위원회 위원
김범택
연세대 의대 졸업, 현 아주대병원 비만클리닉 소장, 현 대한골다공증학회 부회장, 현 대한비만학회 진료지침위원회 위원

55세인 중년 주부 A씨. 왼쪽 어깨가 종종 뻐근하더니 지난해 추석이 지난 후 통증이 심해지고 통증에 어깨를 들기가 어려워졌다. 연휴 동안 음식 준비로 평소보다 어깨를 더 많이 써서 그렇겠지, 좀 지나면 괜찮아지겠지 하고 견디던 A씨. 그러나 그는 계속되는 어깨 통증으로 결국 정형외과 병원을 찾았는데, 진단을 받아보니 오십견이었다.

오십견은 이름처럼 50대 여성에게 많이 생기는데 원인은 아마 폐경과 관련이 있는 듯하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는 가장 깊은 구조인 관절낭이 원래는 얇고 부드러워서 어느 방향으로도 잘 늘어나고 줄어들어야 하는데, 폐경·당뇨·갑상선질환, 어깨 손상, 장기간의 관절 고정 등으로 두꺼워지고 딱딱해져서 조금만 늘어나도 심한 통증을 일으키고 심해지면 아예 운동 제한이 오는 현상이다.

오십견은 비수술적 치료가 원칙이다. 보통 증상이 1~2년 가는 경우가 많지만, 스트레칭과 주사요법을 병행하면 통증과 유병기간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스트레칭은 벽에 나란히 서서 아픈 어깨 쪽의 손가락으로 벽을 천천히 기어오르는 운동을 통증이 생기는 높이까지 하는 것과 열중쉬어 차려를 천천히 반복하는 운동, 어깨를 천천히 돌려주는 운동을 꾸준히 반복해서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어깨 통증이 있을 때 혼자서 손을 올릴 때는 올릴 수 없지만, 옆에서 누군가 손을 올릴 때 손이 올라간다면 이는 오십견이 아니다. 오히려 이때의 통증은 어깨를 들어 올리거나 돌릴 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4개의 근육과 연결된 힘줄, 즉 회전근개 손상에 의한 것이다. 회전근개에 손상이 있으면 일반적으로 편안한 자세에서는 통증이 없고 움직일 때 특히 특정 동작을 취할 때 통증이 일어난다. 팔을 뻗는 동작이나 차에서 안전벨트를 맬 때,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진공청소기를 움직일 때 통증이 일어난다.

오십견은 거의 모든 방향에서 통증이 일어나고 거의 모든 방향에서 운동 제한이 있는 반면, 회전근개 손상은 특정 방향으로 움직일 때만 통증이 일어나고 운동 제한이 생기며 보조자가 도와주면 운동 범위가 더 넓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오십견엔 벽에 나란히 서서 아픈 어깨 쪽의 손가락으로 벽을 천천히 기어오르는 운동을 통증이 생기는 높이까지 하는 게 효과적이다.
오십견엔 벽에 나란히 서서 아픈 어깨 쪽의 손가락으로 벽을 천천히 기어오르는 운동을 통증이 생기는 높이까지 하는 게 효과적이다.

회전근개는 내버려 두면 증상이 더 진행되고 힘줄의 파열이 일어나고 부분파열에서 완전파열까지 진행하게 된다. 이 경우 상지 근력이 크게 떨어지게 되므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초기이고 부분파열의 경우에는 주사치료와 근력운동치료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완전파열이거나 강력한 외상에 의한 파열의 경우는 수술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갑자기 격한 어깨 통증이 생겼다면 칼슘이 힘줄에 침착되어 심한 염증이 생기는 석회성 건염이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 석회성 건염은 아직 원인을 잘 모르는 질환으로, 증상은 갑자기 심한 통증이 생기는 것으로 환자들이 통증을 견디지 못해 응급실로 오는 경우도 많다. 팔이 빠지거나 부러진 듯한 심한 통증이 느껴진다. 통증은 대개 어깨 앞부분에 나타나고, 어깨 아래 팔 윗부분으로 내려가거나 목 쪽으로 뻗치기도 한다. 통증 부위를 누르면 심한 압통을 호소한다.

진단은 간단해서, 엑스레이를 찍어보면 하얗게 석회가 침착된 것이 보인다. 치료는 약물과 찜질로 통증을 조절해주면, 그것만으로도 크게 좋아진다. 증상이 지속되면 스테로이드 주사나 체외 충격파 요법 등 추가적인 처치를 시행할 수 있다. 그래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관절 내시경으로 석회를 제거하기도 한다.

김범택 아주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