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브랜드에서 숫자 8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중국인들은 오래전부터 숫자 8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숫자 8이 한자로 ‘八’, 중국어로 ‘재물이 들어온다’는 뜻을 지닌 발음 ‘바’와 유사해서다. 최근 중국에서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들에게 숫자 8이 중요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명품 브랜드에서 선보인 8개 한정판 제품들을 모았다.‘큰손’ 중국 마켓을 위한 숫자 8, 한정판 8·88·888개 제품들이다.

예로부터 동양에서는 용을 힘의 상징이자 부와 행운, 번영과 같은 뜻으로 여겨져 왔다는 것을 의미하며 아시아 시장에서의 큰 성장을 기념한 것을 의미한다. IWC 샤프하우젠(이하 IWC)에서는 자사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시계 중 하나인 ‘포르투기즈 오토매틱’을 2012년 용의 해를 기념하며 888개 한정판 신제품을 준비했다.

바로 IWC의 ‘포르투기즈 오토매틱 에디션 드래곤 이어’다. 직경 42.3㎜ 케이스, 5000 칼리버 시리즈는 IWC의 오토매틱 무브먼트 포르투기즈 디자인과 어우러졌다. 투명한 백 케이스를 통해 펠라톤 와인딩 시스템이 적용된 51011 칼리버를 볼 수 있으며, 로터 가운데에 용 형상을 인그레이빙한 것이 특징이다.

1. 88개 한정, 모리스 라크로아의 마스터피스 루 까레 세컨드 2. 888개 한정, IWC의 포르투기즈 오토매틱 에디션 드래곤 이어다. 3. 888개 한정, 몽블랑의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 요제프 2세다.

‘포르투기즈 오토매틱’ 888개 생산

로저드뷔에서도 88개 한정 ‘엑스칼리버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 스켈레톤’을 준비했다. 로저드뷔 역사에서 가장 화려한 조명을 받은 시계가 바로 이 시계다. 로저드뷔는 오래전부터 스켈레톤 무브먼트 설계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 왔고, 그 결과 기술과 심미적인 면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시계를 만들 수 있었다.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진회색 로듐으로 도금된 무브먼트를 담았으며, 장인의 손으로 수놓아진 악어가죽 스트랩으로 마무리했다.

모리스 라크로아에서도 88개 한정 ‘마스터피스 루 까레 세컨드’를 준비했다. 시계를 제작했을 때 처음으로 다이얼 위에 사각형 모양의 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43㎜ 사이즈로 제작됐으며, 백 케이스는 ML 156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모리스 라크로아에서는 이 시계의 휠 톱니를 제작하기 위해 갖가지 기술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몽블랑에서는 매년 888개 한정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을 준비한다. 올해도 역시 888개 한정 수량의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 ‘요제프 2세’를 출시한다. 몽블랑 산 높이인 888 한정판을 함께 선보이기 시작했다. 888 한정판은 오스트리아 황제의 위풍당당한 웅장함과 깨어 있는 문화예술 후원자로서의 영향력에 생명을 불어넣어 주고 있다.

오데마 피게에서 3개의 각 8개 한정판 시계 ‘쥴스 오데마 드래곤 투르비옹’을 출시했다. 1875년 오데마 피게가 설립된 후 각고의 노력과 불굴의 도전정신 하에 만들어진 시계들이다. 용의 해를 맞아 출시된 시계인 만큼 다이얼에 정교하고 입체적으로 인그레이빙된 용 문양을 볼 수 있다. 핸드와인드 칼리버 2906을 탑재하고 있으며, 케이스 백을 통해 정교하게 세공된 오데마 피게의 무브먼트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88개 한정, 로저드뷔의 엑스칼리버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 스켈레톤이다.

각 8개 한정, 쥴스 오데마 드래곤 투르비옹이다.

김가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