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가는 여행지는 이제 싫다. 조금 더 힘과 돈이 들어도 좋은, 열정적인 여행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꿈의 여행지 케냐와 한여름 시원한 겨울 나라로 떠나는 알래스카를 소개한다. 지금 바로 준비돼 있는
투어 상품들이니 더 늦기 전에 비행기에 오르는 것이 좋겠다.



케냐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을 누비는 기린과 수십만마리 홍학이 서식하는 케냐 나쿠르 국립공원(아래)



케냐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야생동물들

케냐 나이로비 - 야생 그대로의 사파리

야생 그대로의 사파리로 떠나자. 생명의 신비가 눈앞에 펼쳐진다. 아프리카 케냐로 여행을 떠난다면, 이 모든 것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프리카 여행은 무섭고, 힘들고, 위험한 곳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다. 이제 이런 선입견들을 버리고 케냐 나이로비 전세기를 타고 세렝게티로 떠나자. 새롭고 특별한 여행지로의 일탈을 꿈꾸는 당신이라면 바로 사파리의 왕국 케냐가 정답일 것이다.

때 묻지 않은 순수 대자연, 야생동물들이 살아 숨쉬는 케냐는 많은 사람들이 일생에 꼭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으로 꼽았을 정도로 가슴 설레는 여행지다. 여행 마니아들의 동경의 대상인 케냐를 대한항공 전세기로 13시간이면 만날 수 있다. 수십만 마리 홍학이 서식하며 장관을 이루는 나쿠르 국립공원부터 사자와 표범, 코끼리와 코뿔소 등을 관람할 수 있는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사파리 관람 등이 포함돼 있다. 7일부터 14일까지 다양한 일정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가장 대표적인 8일 일정에는 헤밍웨이가 사냥을 즐기며 <킬리만자로의 눈>을 집필했던 곳으로 유명한 나이바샤호 투어가 포함돼 있다. 10일 일정에는 전쟁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다양한 인종의 도시로 불리는 몸바사 구시가지를 둘러본다. 마치 내가 아니라 동물들이 나를 구경하는 듯 착각이 이는 케냐로의 여행, 짜릿한 모험가가 바로 당신이다.

케냐 여행을 결심했을 때 꼭 기억해야 할 팁을 소개한다. 지금까지 TV는 많이 보지 않았나. 기껏해야 8일에서 최대 14일간 TV와 전화, 심야전기 없이도 잘 먹고 잘 보고 잘 놀다 갈 수 있다. 인터넷과 와이파이도 잘 안 되니 한국에 있는 지인과 연결이 안 돼도 걱정 말라고 미리 일러두는 센스가 필요하겠다. 벌레가 많으니 물파스는 필수다. 야생동물들과 조금 더 가까이 조우하고 싶다면 쌍안경과 카메라를, 뜨거운 태양을 피할 선글라스는 기본이다. 여기에 이동시 지루함을 달래줄 책과 MP3플레이어도 챙겨오길 권한다.

아프리카 여행 전에는 황열병과 말라리아 예방 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황열병은 출발 10일 전에 맞아야 하며, 국립의료원과 인천공항 국립검역소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가격은 3만2000원으로, 여권 원본 혹은 사본이나 여행 일정표를 구비하고 방문해야 한다. 말라리아는 권고사항으로 병원에서 처방전을 받으면 된다. 출발 2~3주 전부터 1주일 간격으로 복용하며, 투어 종료 후 4주 정도까지도 계속 복용하는 것이 좋다.



숙식을 해결하는 마라소파 전경

알래스카 - 한여름에 만나는 웅장한 겨울



알래스카의 아름다운 여름



알래스카의 멋을 조금 더 가까이에서 느끼고 싶다면 빙하 크루즈와 경비행기를 이용하자. 바다 위에서 그리고 하늘에서 즐기는 알래스카의 매력은 색다르다.



1. 알래스카 레일로드

2. 사람 키 만큼이나 큰 이 물고기가 탐난다면 알래스카에서 낚시에 도전해 보자.

3, 4. 수상 경비행장과 와일드베리 초콜릿공장도 방문해 보길 추천한다.

긴 겨울을 지나 맞는 알래스카의 여름은 짧지만 그 어느 곳보다도 찬란하다. 지구에서 몇 남지 않은 순수의 땅 알래스카에서 웅장하고 거대한 자연을 만나자. 알래스카는 인디언 말인 ‘알리에스카’에서 유래된 말로 ‘거대한 땅’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빙하와 만년설, 백야와 오로라가 환상적으로 다가오는 극지의 땅, 알래스카를 즐기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바로 5월부터 9월까지다.

알래스카 크루즈는 바다가 잔잔하고 기온이 따뜻한 5월부터 9월초까지 운항하므로 여행 계획 전에 미리 운항 시즌을 확인해야 한다. 주로 7박8일 일정으로 밴쿠버 또는 시애틀에서 출발하는 왕복일정을 이용하면 된다. 특히 연어가 회귀하는 기간과 맞물려 있어 연어낚시를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빙하 헬기투어, 개썰매, 유콘 트레일, 고래 관찰 등 대자연의 경이로움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알래스카로 여행을 떠났을 때, 가장 먼저 들르는 곳이 바로 앵커리지다. 앵커리지는 알래스카에서 규모가 가장 큰 도시로 알래스카 교통의 중심이자 경제와 문화의 핵심을 담당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알래스카에서 가장 현대적인 면모를 갖추고 있는 곳이기도 하며, 다양한 숙박시설이 마련돼 있어 여행자들은 이곳에서 여정을 계획하고 짐을 재정비한다. 앵커리지에 들르면 1778년 쿡 선장이 이곳을 찾은 기념으로 세운 캡틴 쿡 기념비와 지진공원, 포티지 빙하, 컬럼비아 빙하, 마타누스카 계곡 등을 꼭 둘러봐야 한다.

김가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