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지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은 재무적 건전성의 기초 위에 구축되어야 한다.”

7월 1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21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전 사장단 회의)에서 열린 ‘ESG 경영 선포식’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선언은 △2040년 탄소 중립 달성 △상장 계열사 이사회 산하 ESG 위원회 구성 추진 △CEO 평가 시 ESG 관리 성과 반영 등을 골자로 한다.

신 회장은 “ESG 경영에 대해 오해하거나, 진정성에 대해 의심을 품게 하는 활동이 있어선 안 된다”며 보여주기식 ESG 경영은 지양하고, 모든 의사결정에 ESG 요소가 적용될 수 있도록 각사가 적극적으로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롯데지주는 그룹 차원의 ESG 전략 고도화를 추진하기 위해 지난 7월 경영혁신실 산하에 ESG 팀을 신설했다. 2040년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배출 감축 및 친환경 기여 목표를 10년 단위로 설정해 이행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는 공정 효율화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혁신 기술 적용 및 친환경 사업을 통해 완전한 탄소 중립을 실현할 방침이다.

롯데케미칼 여수 공장 전경. 롯데지주
롯데케미칼 여수 공장 전경. 사진 롯데지주

롯데케미칼은 7월 13일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 ‘에브리 스텝 포(Every Step for) H2’를 발표했다. 2030년 탄소 중립성장 달성과 함께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한다는 내용이다. 총 4조4000억원을 투자해 매출 3조원, 10%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실현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이 가진 대규모 소비처, 대량 공급망, 친환경 기술 등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60만t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수소복합충전소를 200개까지 확대해 국내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형성에 기여한다는 포부다. 

롯데는 지난해 2월부터 그룹 차원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모든 사업 영역에서 공생(共生)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친환경 패키징 확대 △식품 폐기물 감축 등 3대 과제를 실천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그룹 전 분야에 ‘5Re(Reduce(감축), Replace(대체), Redesign(재설계), Reuse(재사용), Recycle(재활용))’ 모델을 적용할 방침이다.

롯데제과는 ‘스위트(Sweet) ESG 경영’을 선포했다. 2025년까지 제품 용기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5% 이상 줄이고 영업용 차량을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다. 또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30% 감축하고, 2040년까지 탄소 중립 및 사용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은 지난해 국내 최초 무(無)라벨 생수 ‘아이시스 8.0 ECO’를 출시한 데 이어 무라벨 ‘칠성사이다 ECO’와 ‘트레비 ECO’, 캔 몸체에 디자인을 직접 인쇄한 프리미엄 RTD(Ready to drink) 커피 ‘칸타타 NB캔’ 등을 선보였다. 

영업용 차량을 전기차로 바꾸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24대의 전기 택배차와 EV(전기차) 충전기 13기를 운용하고 있다. 2030년까지 모든 택배 차를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과 롯데면세점도 영업용 차량과 보세 운송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할 방침이다.

김은영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