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지 BAT로스만스 대표가 기후 위기 대응 ESG 경영 방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BAT로스만스
김은지 BAT로스만스 대표가 기후 위기 대응 ESG 경영 방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BAT로스만스

던힐, 켄트,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로 유명한 담배 회사 BAT로스만스가 담배 생산부터 유통, 소비까지 전 주기에 걸쳐 친환경 전환을 추진하고 나섰다. 위해성 저감 제품 개발을 통한 지속가능 경영에 기후 위기 대응을 더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김은지 BAT로스만스 대표는 “기부금 위주의 사회공헌에서 벗어나 보다 실질적인 ESG 경영을 펼치려고 한다”고 말했다.

BAT로스만스는 최근 사천 공장에 구축한 자체 태양광 발전 설비 가동에 들어갔다. 생산한 전력은 담배 제품 생산에 사용한다. 지난해 11월에 사천 공장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해 공장 건물 등 총 1만6000㎡(약 4840평) 규모에 태양광 발전 모듈을 설치했다. 최대 1435㎾ 전력을 생산할 수 있고, 이는 연간 약 781t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이는 효과를 낸다.

경남 사천에 위치한 BAT로스만스 사천 공장은 BAT그룹 내에서도 1위 생산시설로 꼽힌다. 10만5000㎡(약 3만2000평) 규모 담배 제조 공장에서 연간 342억 개비 담배를 생산한다. BAT로스만스는 태양광 발전 설비 구축 전부터 공장 오·폐수 재활용하는 설비를 설치하고, 친환경 투자를 진행해 왔다. 2025년까지 수자원의 30%를 재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탄소 발생 저감 농법을 장려해 담배 원재료인 담뱃잎 생산 과정에서의 탄소 발생 감축 노력도 하고 있다. 탄소 저감 농법은 토양의 탄소 방출을 최소화하고 탄소가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토양에 고정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일컫는다. BAT 관계자는 “땅을 갈지 않고 구멍만 내는 부분경운(部分耕耘) 농법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에는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 에코 패키지를 선보였다. 제품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 및 자원 사용을 저감하기 위해 제품 포장 크기를 기존 대비 30% 줄였다. 또 제품 사용설명서를 간소화하고, 플라스틱 소재 충전 어댑터를 기본 구성에서 제외했다.

위해 저감 제품 출시를 통한 지속가능 ESG 경영도 확대한다. BAT로스만스는 9월 27일 ‘글로 프로 슬림’을 한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했다. 김은지 대표는 “글로로 완전히 전환했을 때 독성 물질 노출 및 흡연 관련 질환과 연관된 잠재적 위해성 지표가 현저히 감소한다”면서 “다양한 위해 저감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외계층 지원은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BAT로스만스는 2015년부터 대한사회복지회와 한 부모 가정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제적 자립을 위한 ‘쑥쑥통장’, 경력개발을 위한 교육비 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에는 국내 담배업계 최초로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에 선정됐다.

BAT로스만스 모회사 BAT그룹은 지난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19년 연속 DJSI 월드기업에 선정됐다. DJSI는 기업의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측면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지속가능성을 따지는 지표다. BAT로스만스 관계자는 “BAT는 그룹 비전이 ‘더 나은 내일(A Better Tomorrow)’일 정도로 ESG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배동주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