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조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유창조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459_83_01.jpg

조선일보그룹 경제전문 매체인 조선비즈는 정부 부처와 협력해 단순한 이윤 창출을 뛰어넘어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국민에게 존경받는 기업들을 선정해 사회공헌대상을 시상한다. 이들의 성과를 인증함으로써 국내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전기를 마련하고 있다.

올해 9회째인 사랑나눔 사회공헌대상 수상자는 다음과 같은 세 단계를 거쳐 선정했다. 첫째, 운영위원회는 조선일보와 조선비즈가 수집한 3년간의 사회공헌활동 사례 자료를 근거로 수상 후보군을 결정했고, 이들 후보에 대한 공적서와 신청서를 접수했다.

두 번째 단계로 학계, 업계 및 언론계의 사회공헌활동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후보들의 경영 및 사회공헌 철학과 전략을 평가했다. 후보 물망에 오른 회사의 조직 체계를 점검해 지속 가능성을 검토했으며 이들의 성과를 평가해 수상 대상자를 지정했다.

마지막 단계로 심사위원회는 후보들의 사회공헌활동 영역과 각 정부 부처 업무의 관련성을 검토해 부처별 수상자를 최종 선정했고, 각 부처는 선정과 관련된 자료를 검토한 후 이를 승인했다. 그 결과 2022년엔 모두 26개 기업과 기관이 각 부처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첨단기술에 기반을 둔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AI) 시대를 맞이하면서 기업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라는 새로운 시험대를 마주하고 있다. 과거 주주 중심의 자본주의는 이해 관계자 자본주의로 진화하고 있고 기업의 목적은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으로 재정의되고 있다. 

특히 투자자들은 기업의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비재무적 성과 공개를 요구하고 있고, ESG 수준을 평가해 투자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이제 기업은 경제적 성과를 창출하는 데서 한발 더 나아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환경적 가치를 제고하는 ESG 경영을 해야 한다. 그런 기업들만이 지속 가능한 경영을 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다. 

기업의 미래 지속 가능성을 위한 방향성은 참여와 협력이다. 기업은 고객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여야 하고 이해 관계자들과 가치를 중심으로 한 협력 네트워크를 구성해 생태계 차원의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회사들은 사회공헌활동을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의 관점으로 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개발해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왔고, 그 결과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경기 침체, 고금리,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등으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서 수상자들이 창의적인 ESG 경영을 통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생활의 활력소를 제공해 주기를 기대한다.

유창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