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넬리의 ‘502C’는 기다란 차체에 낮고 미려한 스타일이 돋보인다. 앞뒷바퀴 거리가 1600㎜로 존재감도 미들급 이상이다. 사진 양현용
베넬리의 ‘502C’는 기다란 차체에 낮고 미려한 스타일이 돋보인다. 앞뒷바퀴 거리가 1600㎜로 존재감도 미들급 이상이다. 사진 양현용

베넬리가 미들 클래스에서 선보인 퍼포먼스 크루저 ‘502C’는 늘씬한 라인에 탄탄한 근육질이 강조된 차체가 돋보인다. 그런데 어디서 본 것 같다고? 사실 베넬리 502C를 이야기하기 전에 우선 인정하고 넘어가야 할 사실이 있다. 다름 아닌 이 바이크의 디자인이 두카티 ‘엑스디아벨’과 닮았다는 점이다. 적어도 ‘502C’ 디자인의 탄생에 엑스디아벨의 존재가 절대적인 역할을 했음은 부정할 수 없다.

‘2018 밀라노 모터사이클 쇼’에서 502C가 처음 공개되던 현장에도 있었는데, 차량 모습이 발표됐을 당시 기자들이 꽤 술렁이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두 모델의 배기량과 가격이 너무 다르고 지금까지 두카티가 베넬리에 법적 조치를 취했다는 소식이 없는 걸 보면 이탈리아에서 문제 삼고 있지는 않은 것 같다.

어쨌든 이제 502C에 집중해보자. 기다란 차체에 낮고 미려한 스타일이 돋보인다. 앞뒷바퀴 거리가 1600㎜로 존재감도 미들급 이상이다. 트렐리스(격자) 프레임은 프런트부터 사선으로 내려오며 차체를 듬직하게 감싸고 있다. 다만 사이의 공간을 메우기 위해 붙여놓은 덮개들이 다소 작위적인 느낌이 든다. 해골이 연상되는 헤드라이트 디자인만 보면 호불호가 갈리게 생겼는데 조명이 들어오고 차량 전체와 어우러지면 꽤 괜찮은 느낌이다. 엔진은 500㏄ 병렬 2기통 엔진을 사용한다. 48마력의 최고 출력에 고회전으로 도는 맛이 괜찮은 엔진이다. ‘TRK502’는 유럽에서 크게 히트 친 모델이라 품질도 충분히 안정화했을 것이다.

사실 시트에 앉았을 때까지도 크게 만족스럽지 못했다. 계기반은 초기 스마트폰 느낌이었다. 보기에 크게 불편은 없지만, 요즘 바이크에 비하면 크기도 작고 디스플레이의 밝기나 품질, 그래픽 퀄리티도 조금 아쉬웠다.

하지만 시동을 걸고 출발하면서 조금씩 좋은 인상을 받았다. 엔진이 깨어나는 느낌도 가볍고 클러치도 부드럽게 작동한다. 뒷바퀴 위에 앉아서 발을 앞으로 쭉 뻗고 몸쪽으로 당겨진 핸들 바를 제어하며 달리는 느낌은 영락없는 크루저다.

하지만 이 바이크의 엔진은 스포츠 바이크처럼 회전수를 높이며 차체를 쭉쭉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다. 진동도 잘 억제돼 있고 엔진 사운드도 시원시원해서 일명 ‘감는 맛’이 있다.

처음 기대와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마치 스포츠 바이크를 타듯 회전수를 올려가며 타는 것이다. 기대하지 않았던 경쾌한 가속이 바이크의 좋지 못한 첫인상을 바꿔줬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진짜로 주행이 꽤 재밌었다.

여기에 확신을 더한 것이 코너링 성능이다. 솔직히 깜짝 놀랐다. 사실 스타일을 위해 강제로 앞뒷바퀴 거리를 늘리고 덩치를 키운 모델이라고 생각해서 코너링 성능이 별로일 줄 알았다. 하지만 뜻밖에 아주 자연스럽게 바이크가 돈다. 좌우로 이어지는 연속 코너에서도 방향 전환이 빠르고 핸들링이 정확하다.

그러고 보니 리어 타이어 폭이 160㎜로 차체와 균형이 적당하다. 멋을 위해 180㎜ 이상의 광폭타이어를 끼웠다면 아마도 이 자연스러운 핸들링을 망쳤을 것이다. 크루저답게 기어를 높이고 느긋하게 달리면 주행 감각이 극도로 매끄러워진다.

당연히 주행 스트레스도 줄어든다. 반면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은 빨리 달릴 때는 괜찮았는데 천천히 달리면 리어가 딱딱하게 느껴진다. 역시 502C는 빠르게 달리는 것이 정답인 것 같다.


베넬리 ‘502C’는 500㏄ 병렬 2기통 엔진을 탑재해 48마력의 최고 출력을 낸다. 사진 양현용
베넬리 ‘502C’는 500㏄ 병렬 2기통 엔진을 탑재해 48마력의 최고 출력을 낸다. 사진 양현용
이 바이크의 장점은 750㎜의 낮고 가벼운 시트다. 대다수의 크루저 바이크의 시트가 무겁고 낮은 것과 비교된다. 사진 양현용
이 바이크의 장점은 750㎜의 낮고 가벼운 시트다. 대다수의 크루저 바이크의 시트가 무겁고 낮은 것과 비교된다. 사진 양현용

브레이크 반응 둔한 점 아쉬워

주행 성능에서 아쉬운 점을 꼽으면, 브레이크의 초기 반응이 둔하다는 것이다. 잘 안 선다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코너 진입 전 브레이크를 제어하는 게 조금 불편했다.

사양은 더블 디스크에 래디얼 마운트 캘리퍼인데 왜 이렇게 둔하게 잡히는지 언뜻 이해되지 않았다. 요즘 바이크들은 싱글 디스크로도 이보다 좋은 제동 성능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2017년에 테스트한 동사의 TRK502에도 똑같은 불만을 이야기했었다. 의심되는 것은 브레이크 라인인데 이를 매시호스로 변경하면 나아지지 않을까 추측해 본다. 어쨌든 브레이크 성능은 보이는 스펙에 비해 만족스럽지 못했고 개선되기를 기대한다.

이런저런 아쉬움에 출생의 비밀까지 얘기했지만, 결론적으로 이 바이크의 주요 타깃인 바이크에 입문하는 운전자들에게 추천해 줄 만한 바이크냐 물으면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다. 우선 750㎜의 낮은 시트 높이가 큰 장점이다. 일반적으로 크루저 바이크들은 무겁고 낮은데, 502C는 가볍고 낮다. 이는 초심자나 체구가 작은 라이더에게 큰 장점이다. 이 덕분에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탈 수 있다.

엔진 출력도 적당하고 저속과 고속 모두 핸들링이 정확하게 반응해 초심자도 안정적으로 다룰 수 있다. 여기에 대놓고 입문용처럼 생기지 않은 점도 좋다.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다만 애초에 조금만 더 개성 있는 디자인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진짜 괜찮은 바이크임에도 디자인이 추천을 망설이게 하는 것이 너무 아쉽다.


plus point

베넬리

베넬리는 1911년에 설립된 이탈리아에서 가장 오래된 모터사이클 기업이다. 2005년 중국의 QJ그룹에 인수됐고 생산도 중국 공장에서 이뤄지고 있지만, 본사는 여전히 이탈리아 페사로에 있다. 중국으로 인수되고 나서 소형 모델 위주로 생산하지만, 502시리즈를 거쳐 4기통 엔진을 얹은 ‘TNT600’이나 2기통 스포츠 네이키드인 ‘752S’ 등의 대형 모델도 생산하고 있다.

양현용 월간 ‘모터바이크’. 편집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