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 조식이 여생을 보낸 산천재. 사진 최갑수
남명 조식이 여생을 보낸 산천재. 사진 최갑수

지리산 천왕봉을 머리에 이고 사는 산청은 지명 그대로 산 좋고 물 맑은 곳이다. 경호강, 덕천강, 지리산 양단수 등 맑은 물이 있고 지리산, 왕산, 황매산 등 좋은 산 또한 자리 잡고 있다. 경상남도 산청은 지리산의 웅대한 기운과 맑은 계곡물을 머금은 1000여 종의 야생 약초가 자라는 곳으로도 유명한데, 신의 류의태와 의성 허준이 의술을 펼칠 수 있었던 이유도 바로 이것 때문이리라. 한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허준’의 주 배경이 되었던 산음이라는 고장이 바로 지금의 산청이다.

산청 동의보감촌은 구암 허준의 의서 ‘동의보감’을 주제로 꾸민 한방 테마파크다. 지리산 자락에 있는 산청에는 예부터 효능이 탁월한 약초가 많이 났는데, 우수한 약초를 알리고 산청을 한의학의 성지로 만들기 위해 동의보감촌을 조성했다. 한의학박물관과 한방자연휴양림 등을 갖춘 동의보감촌은 지난 2013년 문을 열었으며, 한방 의료와 힐링 체험 관광지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한의학박물관이 체질 검사, 체지방 검사, 신체나이 검사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찾는다.

기(氣)를 직접 실험해볼 수 있는 기체험장도 인기다. 귀감석이라는 커다란 바위인데 무게가 127t에 이른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기가 센 지역 중 한 곳이라는데, 사람들이 기를 받고 소원을 빌기 위해 찾는다. 한국관광공사 이참 전 사장이 이곳에 다녀간 뒤 사장으로 추천받았다는 일화가 있다. 복석정에는 커다란 바위 하나가 있다. ‘복을 담는 그릇’이라는 뜻. 이 바위에 동전을 세우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한다.

한의학박물관도 입구부터 관람객의 시선을 모은다. 장수를 상징하는 거북이 동상이 있는데 높이 4.7m, 너비 13.5m, 길이 20m에 달한다. 안에 들어서면 ‘동의보감’과 한의학 관련 자료를 전시하고, 옛날 한의원 풍경을 재현해놓은 곳도 있다. 두뇌와 키가 성장하는 쑥쑥 한방법, S 라인과 V 라인을 만드는 날씬 한방법, 100세까지 무병하는 장수 한방법 등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한의학을 만나는 코너도 유익하다.

산청 여행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남사예담촌이다. 박씨와 이씨, 정씨, 최씨, 하씨, 강씨 등이 집성촌을 이룬 곳이다. 남사예담촌이 여행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이유는 아름다운 돌담길 때문이다. 지붕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높은 돌담과 토담은 총 5.7㎞에 이르는데, 이 중 3.2㎞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예담촌’이라는 이름도 ‘옛 담 마을’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씨 고가는 남사예담촌에서 가장 오래된 집이다. 성주 이씨 후손들이 대대로 살아왔다. 이씨 고가로 가는 골목에는 수령 300년이 된 회화나무 두 그루가 X 자로 굽은 채 자란다. 회화나무는 보통 곧게 자라는 편인데 이 회화나무는 특이하게도 서로 몸을 껴안은 듯 자란다. 그래서 금실 좋은 부부 나무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다. 이 나무 아래를 통과하면 부부가 백년해로한다는 이야기도 전해온다. 대문이 다른 양반집과는 달리 북쪽을 향해 약간 낮게 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이는 선비가 문을 드나들 때마다 임금이 계신 방향으로 머리를 숙여서 충성심을 되새기고자 한 것 때문이다.

이씨 고가와 함께 돌아볼 만한 곳이 최씨 고가다. 마을주차장에서 높은 담장을 따라 걷다 ㄱ 자로 급하게 꺾어지면 멋진 한옥 한 채가 떡하니 버티고 있다. 최씨 고가는 전통적인 남부지방의 사대부 한옥으로 사랑채에서 안채로 들어가는 중문이 두 개라는 점이 특이하다. 이는 안채에 거주하는 여인들을 배려해서 만든 것이다. 동중문은 특별한 행사가 있거나 땔감, 식량을 들일 때 사용하는 문이고, 서중문은 문을 열어도 익랑채와 안채가 바로 보이지 않도록 ㄱ 자 담장을 둘렀다. 최씨 고가의 주인은 말 그대로 최부자였다. 한 해에 1000~3000석 농사를 지었다고 한다. 곳간채에는 닭장, 키, 소쿠리, 멍석, 디딜방아, 절구 등이 남아 있어 그때의 살림을 짐작게 해준다. 최씨 고가에도 멋진 나무가 있다. 사랑채 우측에 자리한 홍매다. 마을 오매 가운데 하나인데, 대문 입구의 200년생 회화나무, 서중문 앞의 백송, 동중문 앞의 목련과 어울려 3, 4월이면 하늘 한쪽을 화사하게 수놓는다고 한다.


허준의 의서 ‘동의보감’을 주제로 꾸민 한방 테마파크 동의보감촌. 사진 최갑수
허준의 의서 ‘동의보감’을 주제로 꾸민 한방 테마파크 동의보감촌. 사진 최갑수

남명의 올곧은 정신을 되새기다

산청을 대표하는 인물은 남명 조식이다. 남명은 조선의 대표적인 성리학자이자 영남학파의 거두. 평생 벼슬을 사양하고  살았던 올곧은 선비로, 당대의 거유 퇴계 이황과 쌍벽을 이룬 학자이기도 했다.

남명의 사상은 실천을 강조하고 사회 현실과 정치적 모순에 대해 적극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유명한데, 이러한 입장은 제자들에게도 그대로 이어져, 그의 제자들은 임진왜란 때 의병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곽재우, 정인홍, 이제신, 김효원, 문익성, 하항 등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많은 이가 바로 남명의 제자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남명기념관에 꼭 들러보자. 남명 선생과 관련한 각종 유품과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남명의 올곧은 정신을 가장 잘 보여주는 유품이 성성자와 패검이다. 남명이 항상 지니고 다녔다는 이 두 가지 유품은 남명 사상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

성성자는 방울이다. 성성자는 늘 깨어 있는 정신 상태를 말하는데, 남명은 몸을 움직일 때마다 나는 방울 소리를 들으며 늘 자신을 반성했다고 한다. 패검은 칼이다. 패검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가 전한다. 하루는 경상감사가 부임하면서 남명을 찾아 인사를 드렸다. 감사가 남명의 패검을 보고 “무겁지 않으십니까” 하고 물었더니 남명은 “뭐가 무거울 것이 있겠는가. 내 생각에는 그대의 허리에 찬 돈주머니가 무거울 것 같은데” 하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자 감사가 사죄하면서 “재주가 없이 무거운 책임을 맡아 잘 해낼지 걱정”이라며 고개를 숙였다고 전한다.


▒ 최갑수
시인, 여행작가,‘우리는 사랑 아니면 여행이겠지’ ‘밤의 공항에서’ 저자


여행수첩

먹거리 산청을 가로지르는 경호강은 1급수다. 경호강 주변에 이곳에서 잡은 물고기로 어탕국수를 비롯해 민물고기 요리를 내는 집이 많이 들어섰다. 30여 년 전부터는 아예 생초면에 민물횟집골목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산청 어탕국수는 붕어와 쏘가리, 메기, 피라미, 미꾸라지 등 민물고기를 뼈째 푹 고아 요리한다. 국물이 넘칠 듯 담겨 나오는데,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를 정도다. 어탕국수를 제대로 먹으려면 고추를 듬뿍 넣고 산초가루를 뿌려야 한다. 방아잎을 주는 곳도 있다. 한 젓가락 가득 떠서 입속으로 가져가면 입안이 화들짝 놀란다. 맵고 짜고 알싸한 데다 얼큰하며 달짝지근하기까지 하다. 강한 향과 자극적인 맛이 뒤섞여 있다. 전형적인 경상도의 맛이다. 국물까지 한 그릇을 다 먹으면 속이 따뜻해지고 온몸에 땀이 쫙 흐르는 것이 보약 한 첩을 먹은 것 같다. 피라미 튀김도 함께 맛보면 좋다. 경호강에서 잡히는 피라미는 무지갯빛이 나면서 몸체도 큰데, 회로도 먹을 수 있을 만큼 깨끗하다. 생초면 어서리에 자리한 늘비식당이 유명하다.

남명이 여생을 보낸 곳 남명기념관 건너편에 산천재가 있다. 산천재는 남명 선생이 61세부터 돌아가실 때까지 머물던 곳. 젊은 시절 유학과 노장학 등 온갖 학문을 두루 섭렵한 남명이었지만 과거에 뜻을 두지 않았던 까닭에 퇴계 등의 천거를 뿌리치고 지리산 자락으로 들어와 산천재를 짓고 학문에만 전념했다. 산천재는 불과 서너 칸밖에 되지 않는, 아주 작은 건물이지만 앞마당에 서면 지리산 천왕봉이 한눈에 들어온다. 산천재 앞마당에 있는 매화나무를 눈여겨보자. 남명 선생이 산천재를 짓고 심은 매화나무로 세상 사람들은 이 나무를 남명매라고 부른다.

최갑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