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싱커피는 인기 배우 ‘탕웨이’를 모델로 내세우는 등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 루이싱커피
루이싱커피는 인기 배우 ‘탕웨이’를 모델로 내세우는 등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 루이싱커피

‘루이싱(瑞幸·Luckin)커피가 중국 최초의 커피 유니콘이 될 것이다.’

중국의 테크전문 매체인 ‘테크노드’의 지난달 기사 제목이다. 테크노드는 이 기사에서 “루이싱커피가 최근 2억~3억달러 규모의 시리즈A(최초 투자 이후의 첫 후속 투자)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며 “루이싱커피가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유니콘은 기업 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비상장 기업을 일컫는 말이다.

루이싱커피는 그야말로 혜성처럼 등장했다. 중국의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인 ‘선저우요우처(神州優車)’의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지낸 첸즈야(錢治亞)가 작년 말에 설립했는데, 불과 반년 정도가 지난 현재 중국 13개 도시에 500개가 넘는 직영점을 냈다. 중국에서만 3300여 개의 ..

이코노미조선 멤버십 기사입니다
커버스토리를 제외한 모든 이코노미조선 기사는
발행일자 기준 차주 월요일 낮 12시에
무료로 공개됩니다.
멤버십 회원이신가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