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셔트스톡
사진 셔트스톡

집 앞 마트에 과자를 사러 갔다. 수십 종의 과자 앞에서 뭘 고를지 헤맨다. 이걸 고르자니 저게 아깝고 저걸 고르자니 또 다른 과자가 아쉽다. 어떤 날은 뭘 고를지 몰라 귀찮아서 그냥 나올 때도 있다.

선택의 과잉 시대다. 과자뿐이랴, 옷도, 신발도, 화장품도, 여행지도, 맛집도, 수십 개의 선택지에서 하나를 골라야 한다. 선택이 스트레스가 되는 세상이다. 선택하려면 정보를 찾고 시간을 들이고 이것저것 재면서 심리적 에너지를 많이 쓰게 된다. 게다가 선택한 후에 만족하면 좋으련만 후회와 아쉬움이 뒤따른다.

결정 장애, 선택 장애라는 말이 있다. 결정을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왜 선택에 어려움을 겪을까. 첫째, 선택지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맞는 정보인지 아니면 과대광고인지도 헷갈린다. 둘째는 기회비용의 문제다. 하나를 고를 때 또 다른 선택지가 줄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해야 한다. 새우깡을 고르면 콘칩이 주는 맛의 기회를 잃어버리는 아쉬움 때문에 고민에 빠진다. 셋째는 최고에 대한 집착이다. 두 개의 선택지에서 결정한다면 둘 중 어느 하나가 좋으면 그만이지만, 대안이 많을 경우는 그중에 최고를 선택해야 한다. 어느 하나로 결정하려는 순간,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심에 또 결정을 미루게 된다.

윤우상 밝은마음병원 원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엄마 심리 수업’ 저자
윤우상 밝은마음병원 원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엄마 심리 수업’ 저자

선택 장애를 줄이는 방법은 첫째, 최선을 찾는 것이 아니라 이 정도면 만족스럽다는 선에서 결정하는 것이다. 둘째, 선택이 필요 없게 나름의 규칙을 정하는 것이다. ‘기념일은 무조건 고기를 먹는다’ ‘여행 숙박지는 10만원 이상으로 정한다’와 같이 갈등을 줄일 수 있는 자기만의 기본 규칙을 만드는 것이다. 셋째는 하나의 중요한 요소를 최우선으로 내세우는 것이다. 여행지 카페를 선택할 때 전망을 우선으로 할 것인지, 또는 커피 맛이나 디저트를 우선으로 할 것인지 우선순위를 정하고 나머지 요소는 평범한 정도로 만족하면 된다. 선택의 갈등만이 문제가 아니다. 선택 뒤에 후회가 더 문제다. 후회가 심하면 자책하고 죄책감도 생기고, 지속되면 우울증으로 넘어갈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습관적인 후회다. 이미 선택을 해 놓고 다른 대안에 대한 과도한 미련에 빠지는 것이다. 남의 떡이 더 커 보인다고 포기한 대안의 장점에만 강박적으로 집착하면서 지금의 결정을 후회한다. 나의 정신 건강을 위해서는 선택한 뒤에 손해나지 않으면 다행이라 생각하고, 어느 정도 만족스럽다면 자신의 결정을 충분히 즐겨야 한다. 후회는 스스로 만드는 불행일 뿐이다.

우리에게 또 한 번 선택의 기회가 주어졌다. 국회의원 선거다. ‘진보는 안 돼’ ‘보수는 안 찍을 거야’ 하는 나름의 기본 규칙이 있다면 선택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자칭 중도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갈등한다. 여기 찍을까 저기 찍을까 고민하는 것도 스트레스다. 차라리 투표장에 안 갈 생각도 한다. 누구를 찍을까 고민하기 전에 우선 투표에 대한 이런 기본 규칙을 갖고 있으면 좋겠다. ‘투표는 선택이 아니라 의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