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이 자신의 젊은 시절 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블룸버그>

“UC버클리 유학 시절에 돈을 벌기 위해서 하루에 5분씩만 발명에 투자하기로 했다. 하루에 5분을 투자해서 한 달에 1만달러를 버는 게 목표였다. 그렇게 나온 게 다중어 번역이 되는 전자사전이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이 지난 10월 데이비드 루벤스타인(David Rubenstein) 칼라일그룹 회장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다중어 전자사전은 손 사장이 만든 최초의 발명품이자 어떻게 보면 지금의 손정의와 소프트뱅크를 가능하게 한 발명품이었다. 손 사장은 이 전자사전을 일본 샤프에 1억엔에 팔아 소프트뱅크 창업 자금을 만들었다.


인텔 마이크로프로세서 사진 보며 ‘눈물’

손 사장이 발명, 그것도 컴퓨터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뛰어들게 된 건 미국 유학 시절에 접한 사진 한 장의 영향이 컸다. 손 사장은 ‘일렉트로닉스’라는 과학잡지를 읽던 중 인텔이 개발한 마이크로프로세서 사진을 보게 됐다. 손 사장은 마이크로프로세서에 대한 기사를 읽으며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UC버클리에서 경제학을 공부하던 손 사장이 발명과 창업을 결심하게 된 순간이었다.

손 사장은 1999년 한국에서 첫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한 기자가 ‘마음의 고향이 어디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때 손 사장은 ‘한국’이나

‘일본’이 아닌 ‘인터넷’이라고 답했다. 손 사장의 가문은 원래 대구 지역에 집성촌을 이루고 살고 있었다. 그러다 1930년대 대구에 비행장이 생기면서 토지를 뺏겼고, 손 사장의 할아버지는 일본으로 건너갔다.

손 사장의 할아버지가 정착한 곳은 일본 사가현 도스(島栖)시였다. 손 사장은 1957년에 태어났는데, 호적의 본적지란에는 ‘사가현 도스시 고켄도로 무번지(無番地)’라고 적혀 있다. 손 사장이 태어날 때까지도 번지가 없었던 일종의 가건물에 살았다.

손 사장은 열여섯살 때 맥도널드재팬 설립자인 후지타 덴(藤田田)을 만나 15분간 대화를 나눴다. 후지타 덴을 만나기 위해 60번이나 장거리 전화를 걸었고, 결국 직접 비행기까지 타고 간 끝에 이뤄진 만남이었다. 이때 후지타 덴은 손 사장에게 컴퓨터 사업을 하라고 조언했다. 손 사장은 루벤스타인과의 인터뷰에서 “후지타 덴에게 내가 어떤 사업을 해야할 것 같냐고 물었더니 과거를 보지 말고 미래를 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 사장은 후지타 덴의 충고를 받아들여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미국으로 떠났다. 미국은 다른 의미에서 손 사장의 고민을 덜어준 곳이었다. 손 사장은 유년 시절 손정의라는 한국 이름과 야스모토 마사요시(安本正義)라는 일본 이름 사이에서 정체성의 갈등을 겪었는데, 미국은 그런 고민이 필요 없는 땅이었다.

미국에 간 지 1년도 되지 않아 검정고시로 고교과정을 마친 손 사장은 2년제 대학에 해당하는 홀리네임스칼리지를 거쳐 1977년에 UC버클리 경제학과에 편입했다. 미국에서 공부했지만 손 사장의 영어 실력은 원어민 수준은 아니다. 대신 손 사장은 쉬운 표현만으로 뜻하는 바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자신만의 비즈니스 영어를 만들었다. 손 사장이 사용하는 영어 단어 수는 1480개 정도에 불과하지만 영어 리듬과 악센트에 집중해 전달력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손정의 사장은 지난 10월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그룹 회장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어떻게 사업을 키웠는지 설명했다. <사진 : 블룸버그>

“회사 이름이 은행(Bank)… 언젠가 돈 생긴다”

“Masa, You are as much risk-taker as I am(손 사장, 당신도 나와 같은 승부사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손 사장에게 한 말이다. 세계 최대 인터넷 회사를 일군 빌 게이츠가 인정할 정도로 손 사장의 승부사 기질은 유명하다. 특히 비즈니스 파트너와 협상을 할 때 손 사장의 승부사 기질이 확실히 드러났다.

손 사장은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인 컴덱스를 인수하기 위해 1993년 셸던 아델슨 컴덱스 사장을 직접 만났다. 아델슨 사장은 일본의 작은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못 미더워했고, 돈은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손 사장은 “지금은 없지만 우리 회사 이름이 은행(Bank)이다. 언젠가 돈이 무더기로 들어올 것 같지 않냐?”고 했다. 손 사장의 대답에 아델슨 사장의 마음이 풀렸고, 결국 2년이 지난 뒤에 소프트뱅크는 컴덱스를 8억달러에 인수했다.

소프트뱅크가 조성한 1000억달러 규모의 비전펀드에도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1000억달러 가운데 450억달러는 사우디아라비아가 투자한 것이다. 이 투자를 마무리 짓기 위해 손 사장이 직접 사우디아라비아 왕자를 만났다. 면담 시간은 단 45분이었다. 손 사장은 “나한테 1000억달러를 투자하면 1조달러짜리 선물로 돌려줄 수 있다고 왕자를 설득했다”고 했다. 손 사장이 말한 1조달러짜리 선물은 싱귤래리티(Singularity) 비전이었다. 싱귤래리티는 인공지능(AI)이 인간을 넘어서는 기술적 특이점을 뜻한다. 손 사장은 싱귤래리티 시대를 이끌어나갈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수천억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했고, 사우디아라비아 왕자는 그 비전에 공감했다. 손 사장은 “45분 만에 450억달러를 투자받았으니 1분에 10억달러씩 받은 셈”이라고 말했다.

소프트뱅크가 설립된 첫날 손 사장이 단 두 명의 직원 앞에서 일장연설을 한 일화도 유명하다. 당시 소프트뱅크 사무실은 일본 후쿠오카현 오도시로시의 허름한 건물 2층에 있었다. 손 사장은 두 명의 직원을 세워 놓고 장장 한 시간에 걸쳐서 “30년 후엔 두부가게에서 두부를 세듯이 매출을 1조, 2조 단위로 세게 될 것이다. 1000억, 5000억은 숫자라고 부를 수 없다”며 자신의 비전을 설파했다. 두 명의 직원은 몇 달 지나지 않아 회사를 나갔지만, 소프트뱅크는 매출 100조원의 회사로 성장했다.


plus point

‘료마가 간다’ ‘손자병법’ 읽으며 중증 간염 이겨내


손정의 사장이 즐겨 읽는 ‘손자병법(왼쪽)’, ‘료마가 간다’ . <사진 : 아마존>

손정의 사장이 소프트뱅크를 세우고 한창 전력투구하고 있던 1983년 봄. 회사 건강검진에서 만성간염 판정을 받았다. 당시 의료진이 5년 시한부 삶을 선고했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 이때 손 사장이 쓰러지지 않게 중심을 잡아준 것이 ‘책’이었다. 손 사장은 병상에서 4000여권의 책을 읽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특히 손 사장의 마음을 사로잡은 두 권의 책이 있다. 한 권은 중국 춘추전국시대 전략가인 손무의 ‘손자병법’이다. 손 사장은 ‘손자병법’을 읽으며 자신만의 경영전략을 만들었고, 이를 ‘손의 제곱병법’이라고 불렀다. 제곱병법은 손 사장이 완치된 이후 소프트뱅크를 이끄는 핵심적인 경영전략으로 자리잡았다.

다른 한 권의 책은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의 일대기를 다룬 대하소설 ‘료마가 간다’다. 료마는 일본 막부 말기에 활동한 무사로 서른한 살의 젊은 나이에 죽었지만, 일본 역사를 바꾼 주역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시한부 인생 선고를 받고 병상에 누워 있던 손 사장은 료마의 일대기를 읽으며 자신도 포기하지 않고 남은 시간 동안 전력을 다해 살기로 다짐한 것이다.

어린 나이에 후지타 덴 맥도널드재팬 사장을 찾아가게 된 것도 후지타 덴의 책을 읽고 감명을 받아서였다. 후지타 덴의 책을 읽지 않았다면 지금의 손정의도 존재하지 않았을 수 있다.

 

이종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