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2일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명품관. 왼쪽부터 디오르, 샤넬, 루이비통 매장. 사진 안상희 기자
5월 12일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명품관. 왼쪽부터 디오르, 샤넬, 루이비통 매장. 사진 안상희 기자

5월 12일 오전 10시 29분.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다시 시행한다고 발표한 시점.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명품관 앞은 딴 세상이었다. 굳게 닫힌 백화점 정문 앞에는 40여 명이 모여 있었다. 1분 뒤 백화점 개점을 알리는 ‘딩동댕’ 소리와 함께 철제 셔터가 올라갔다. 셔터가 완전히 열리기도 전에 운동화를 신은 사람들이 무릎을 굽히고 허리를 숙여 철장 아래를 통과했다. “늦었다!” 첫 줄에 있던 사람들이 문을 통과하자 뒤에 있던 사람들은 미끄러지면서까지 철장 아래를 통과하는 ‘신기술’을 발휘하며 이 경주에 합류했다. 학창 시절 목숨 걸고 한 100m 달리기 시합보다도 치열한 이들의 골인 지점은 바로 샤넬 매장이었다.

이들은 백화점 개장 시간에 맞춰 명품 매장으로 달려가는 일명 ‘오픈런(open run)’족이다. 같은 날 오전 11시 6분. 기자는 샤넬 매장 입장을 위한 대기 번호에 이름을 올리려고 갔는데, 이미 20여 명이 대기 중이었다. 만삭의 임산부부터 유모차를 끌고 아이 한 명을 안고 온 엄마, 젊은 남성, 중년 부부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있었다. 약 3분 후 전화번호를 입력하고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개점한 지 40분밖에 안 됐지만, 대기 번호는 120번. 도대체 사람들이 얼마나 빨리 줄을 섰나 궁금했다. 오전 11시 10분. “백화점 문 열기 전부터 와있었지만, 체면 차린다고 안 뛰다 결국 대기 21번을 받았다”는 이기동(가명·55)씨가 매장에 들어갔다. 개점 40분 만이었다. 기자는 개점 후 약 4시간 만인 오후 2시 59분, 매장에 오라는 알림을 받았다.

이들이 오픈런에 적극적으로 나선 이유는 이틀 뒤인 5월 14일 샤넬이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해졌기 때문이다. 인기 제품은 가격을 100만원 이상 올린다는 소문이 퍼지자, 곧바로 ‘샤테크(샤넬+재테크)’에 나선 것이다. 샤넬은 실제로 5월 14일 주요 제품 가격을 최대 18% 인상했다. 특히 보이백·클래식백 등 인기 핸드백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8개월 만에 가격이 또 올랐다. 클래식 스몰은 기존 632만원에서 769만원으로 가격을 21.7% 올렸다. 쁘띠삭 제품 가격은 372만원에서 469만원으로 26.1% 인상됐다. 샤넬 매장을 찾은 한 고객은 “이미 인기 있는 클래식 스몰과 미디엄은 품절이더라”고 전했다.

근처 다른 명품 매장을 둘러봤다. 가격 인상 때문에 샤넬에 유독 소비자가 몰렸을 것이란 생각은 잘못된 것이었다. 가격 인상이 예고된 샤넬 외에도 루이비통(7명), 고야드(6명), 디오르(8명), 에르메스(5명)에도 대기 줄은 있었다. 로이터 통신은 이런 광경에 “중국에 이어 한국에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로 구매를 미뤄온 고객들이 ‘보복 소비’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명품 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보복 소비를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억눌러 온 소비 욕구가 한 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크게 △사회적 거리 두기로 우울해진 마음에 대한 보상심리 △외출 자제로 미뤄둔 쇼핑 수요 △과시적 소비 △경기에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고소득층의 선제적 소비 △젊은층을 중심으로 한 가치소비·자기만족 소비 트렌드 때문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형태로 현금을 지급하며 경직된 소비 분위기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5월 황금연휴가 시작된 4월 30일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나들이 나온 고객들로 붐볐다. 사진 롯데쇼핑
5월 황금연휴가 시작된 4월 30일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나들이 나온 고객들로 붐볐다. 사진 롯데쇼핑

5월 황금연휴가 불 지핀 보복 소비

보복 소비는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에서 먼저 나타났다. 국내에서는 석가탄신일인 4월 30일부터 어린이날인 5월 5일까지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에 보복 소비에 불이 붙었다. 해외여행을 못 가는 상황에서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가 이어지자 사람들이 대신 쇼핑에 나선 것이다.

실제로 연휴가 시작된 4월 30일 롯데 아울렛 파주점은 들어서는 입구부터 차량으로 붐볐다. 아울렛 광장에는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가득했다. 프라다 매장은 물론 라코스테 등의 매장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30분가량 기다려야 했다. 서울에서 온 김상민(가명·32)씨는 “마스크를 쓰고 매장마다 입장객 수를 통제해 괜찮을 것 같아 나왔다”며 “날씨가 좋아지니 도저히 집에만 못 있겠다”고 했다. 파주점 관계자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주차장이 만차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올봄 장사를 망친 아울렛과 백화점은 황금연휴 기간 모처럼 웃었다. 롯데의 교외형 아울렛 6개점과 현대아울렛 6개점은 올해 황금연휴 기간 지난해 황금연휴였던 5월 1~6일보다 매출이 각각 23.5%, 21.3% 급증했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각각 3.2%, 7.5%, 2.6% 늘었다. 특히 명품 매출은 각각 22%, 23.5%, 20.3% 올랐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공기정화기, 에어드레서를 중심으로 생활가전 매출도 각각 34%, 38.4%, 23.9% 늘어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상품 구매뿐 아니라 야외 활동에서도 보복 소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국내선 탑승객은 1월 2주 차(1월 12~18일) 129만3115명에서 3월 5주 차(3월 29일~4월 4일) 44만9658명으로 급감했지만, 황금연휴가 시작된 4월 4주 차(4월 26일~5월 2일)에는 86만1866명으로 회복했다. 5월 들어서는 매주 약 78만 명의 탑승객을 유지하고 있다. 해외여행 대신 국내 여행으로 수요가 몰린 것이다.


“선별적 쇼핑…소비 회복은 아직” 신중론도

다만,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 소비가 완전히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소비가 특정 상품군에서만 선별적으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황금연휴 주요 백화점에서 명품과 생활가전은 20~30%대의 신장률을 보였지만, 롯데백화점에서 여성 패션(-12%)과 통상 5월 선물용으로 인기가 좋던 식품(-16%) 상품군은 부진한 성적을 냈다. 다른 백화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전문가들은 소비가 회복되려면 기본적으로 기업 실적, 고용 증가, 수출 등 실물경제 회복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한다. 덴마크 최대 상업은행인 단스케방크의 알란 본 메흐렌 수석연구원은 “보복 소비가 일부 산업군에서 일어날 수 있지만, 소비 지출을 부활시킬 정도의 힘을 갖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장은 “코로나19 감염과 확산이 반복되면 오히려 소비 심리가 완전히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유통 업계는 보복 소비로 매출이 늘어나는 것을 반기면서도 조심스러운 눈치다. 한 대기업 유통사 관계자는 “보복 소비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분위기가 이전보다 많이 풀렸지만,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재확산 같은 사태가 반복되면 소비심리가 급격히 위축될 수 있어 염려스럽다”며 “소비 회복이 명품과 생활가전 등 일부 품목에서만 선택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오히려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도 보인다”고 했다.

이번 기획에서 ‘이코노미조선’은 보복 소비라는 행위가 경제적으로 표출돼도 소비자들의 심리를 바탕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행동과학 심리학자인 제니퍼 러너 하버드 케네디스쿨 공공정책학과 교수와 심리를 바탕으로 기업에 컨설팅을 하는 사이먼 무어 이노베이션버블 최고경영자(CEO) 등을 인터뷰해 왜 보복 소비가 일어나는지 살펴봤다. 보복 소비가 양극화, 경기 등 경제학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따져봤다.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어수선한 시기에 소비자는 자신을 이해하고 기업은 경영 전략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plus point

‘보복 소비’ 표현 놓고 갑론을박
보복 ‘앙갚음’ 의미…‘보상 소비’ 쓰자 의견도

보복 소비는 질병과 재난 등 외부 요인으로 억눌렸던 소비가 한 번에 분출하는 현상을 말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중국에서 명품과 고가 주택 등을 중심으로 소비가 크게 늘자 이 용어가 쓰이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도 5월 황금연휴 기간에 소비자들이 억눌러 온 쇼핑을 재개하는 것을 놓고 이 표현이 쓰이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집콕’해야 했던 것에 보복이라도 하듯 미뤄 둔 소비를 한꺼번에 한다는 뜻이다.

일각에서는 ‘보복 소비’가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이는 현상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말한다. 국어사전에서 보복(報復)은 남이 나에게 해를 가한 것을 그대로 갚아 주는 부정적 의미의 ‘앙갚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강압당한 적도 없는데, 보복이라는 단어가 주는 뉘앙스가 지나치게 격하다는 주장이다. 원래 보복 소비는 불만이 있는 배우자에게 보복하기 위해 사치품을 과도하게 사들이는 것을 의미했다. 보복 소비라는 단어에 불만도 나온다. 명품이나 자동차 등 사치품을 사들이는 게 어느 정도 여유 있는 소비자를 중심으로 일어나기 때문이다.

비슷한 의미를 가진 다른 단어도 많이 있다. 억눌린 수요가 한 번에 몰린다는 뜻을 가진 ‘펜트업 디맨드(pent-up demand)’의 경우 행동경제학에서 많이 사용하는 단어다. ‘관대한 소비(indulgent consumption)’라는 단어도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소비를 지향한다는 측면에서 보복 소비와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다.

위축됐던 소비 욕구를 한 번에 해소하고자 한다는 의미를 정확히 담으려면 ‘보상 소비’라는 말을 써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오랜 기간 사람을 안 만나고 쇼핑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한 보상으로 소비가 터져 나온다는 식의 해석이다.

안상희·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