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_32.jpg
안명규 대표가 라핀카에서 커피나무 화분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 이용성 차장

‘드넓은 초원에 우뚝 솟은 킬리만자로의 만년설을 배경으로 커피 열매가 빨갛게 익어간다. 어디선가 나타난 기린 한 마리가 긴 목을 곧추세우고 주위를 살핀다.’

대한민국 1세대 커피명장 중 한 명인 안명규 커피명가 대표가 그리는 아프리카 케냐 커피농장의 5년 뒤 모습이다.

안 대표는 케냐산 원두와 청정 만년설 녹인 물로 커피를 만들어 볼 계획으로 지난해 킬리만자로를 찾았다. 그는 킬리만자로가 코앞에 바라보이는 케냐 초원에 커피나무 5000그루를 심었다. 하지만 그중 5분의 1은 코끼리가 밟고 지나가는 바람에 다시 심어야 했다.

안 대표는 척박했던 국내 원두커피 문화를 한 단계 끌어올린 선구자다. 다방이 주류였던 1990년 대구의 경북대 후문 근처에 원두커피 전문점 커피명가를 열었다. 스타벅스 국내 진출 9년 전 이야기다. 이후 국내 처음으로 로스팅 기계를 도입했고, 바리스타 교육도 처음 시작했다.

커피명가는 대구와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40여 곳에 지점이 있다. 커피명가 외에 커피농장을 본뜬 복합 커피문화 체험공간 ‘라핀카(La Finca·스페인어로 ‘농장’이란 뜻)’도 운영 중이다.

안 대표는 매년 2~3개월씩 커피 투어를 떠난다. 올해로 15년째다. 주로 수확 시즌에 맞춰 주요 생산지와 소비지의 동향을 파악한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로 몇 년 전에는 세계 최고의 커피농장 중 하나로 꼽히는 과테말라 엘 인헤르토 농장의 국내 독점 공급 계약을 따내기도 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시작해 페루와 볼리비아, 남아공과 오스트리아 빈으로 이어지는 또 한 번의 커피 투어를 앞둔 안 대표를 대구시 만촌동 라핀카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