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평 호세이(法政)대 경제학과, 고려대 경제학 석사 수료
이지평 호세이(法政)대 경제학과, 고려대 경제학 석사 수료

어느 순간 전 세계 가정에서 일본 브랜드 전자제품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한국 브랜드가 채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 브랜드를 보유한 일본 회사들은 사라지지 않았다. 부동산 버블 붕괴 이후 ‘잃어버린 20년’ 동안 일본 업체들은 실적 부진 속에 구조조정을 계속했다. 그리고 이제는 한국 기업과 경쟁하지 않는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으로 앞서나가고 있다.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만난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아베 정부의 정책 효과만으로 일본 경제가 지금처럼 회복된 것은 아니다”라며 “일본 기업은 20년간 구조조정해 과거와 다른, 아시아 기업과 경쟁하지 않는 특화된 분야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회사로 변모했다”라고 말했다.


많은 일본 기업의 최근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아베 정부는 엔고(円高)를 엔저(円低)로 유도했고, 전력 부족 문제도 해결했고, 노동 유연성 제고 등 규제완화로 ‘6중고’를 어느 정도 해결했다. 그런데 일본이 아베 정부의 정책 덕분에 성공한 것은 아니다. 일본 기업은 이른바 ‘잃어버린 20년’ 동안 고생하면서 구조조정했다. 실적이 개선된 소니는 과거와 달리 반도체와 이미지센서, 콘텐츠로 돈을 번다. 파나소닉도 전자제품이 아닌 차량 부품이나 B2B(기업간 거래)로, 히타치도 발전설비나 교통 시스템 등 정부를 상대로 하는 B2G(기업·정부간 거래) 사업으로 수익을 올린다. 미쓰비시전기는 공장자동화에 강점이 있다. 아시아 기업과 경쟁하지 않는, 일본만이 할 수 있는 분야로 특화해 구조조정했다. 이 단계가 끝나 지금 성과가 나오는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