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균 경북대 전자공학과, 코스닥 상장사 이니텍·이니시스 창업가, 現 프라이머 대표
권도균
경북대 전자공학과, 코스닥 상장사 이니텍·이니시스 창업가, 現 프라이머 대표

“신생 스타트업에 투자한다는 건 어린아이를 키우는 것과 비슷합니다. 직원의 무단결근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앱 버튼 색상은 어떤 게 좋을지까지 일일이 챙겨야 하거든요. 그래도 사람만 보고 합니다. 사람만 잘 봐도 돈 법니다.”

‘한국 스타트업 업계의 대부’로 통하는 권도균(55) 프라이머 대표는 스타트업 투자 원칙으로 ‘숫자’도 ‘사업 계획서’도 아닌 ‘사람’을 첫 번째로 꼽았다. 2010년 설립된 프라이머는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액셀러레이터다.

지금은 갓 창업한 스타트업을 투자, 지원해주는 역할을 하지만, 그도 원래는 잘나가는 창업가였다. 엔지니어 출신의 권 대표는 1997년과 1998년 이니텍·이니시스 등 5개 회사를 연쇄 창업해 코스닥에 상장시킨 입지전적 인물이다. 인터넷 상거래가 막 시작되던 때, 고객이 온라인상에서도 돈을 낼 수 있도록 전자지불 중계 서비스를 만든 것이다. 당시 만든 이니시스 전자지불 서비스가 아직도 쓰이고 있다.

그는 2008년 두 회사를 매각하며 천억원대 자산가가 됐지만,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후배 창업가를 양성하는 길로 들어섰다. 프라이머는 초창기 스타트업에 자금을 댈 뿐만 아니라 경영 멘토링, 네트워킹까지 돕는다. 8년간 그의 손을 거친 신생 스타트업은 161곳에 달한다. 10~20대의 전폭적 지지를 받는 패션 플랫폼 ‘스타일쉐어’와 여행 플랫폼 ‘마이리얼트립’, 부동산 중개 플랫폼 ‘호갱노노’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20년간 한국 벤처 역사의 산증인인 권 대표를 9월 28일 서울 강남역에 있는 사무실에서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