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라 워싱턴대 경영대학 조교수 미국 하버드대 사회학 학사, 영국 런던정경대 국제관계학 석사,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학 박사
성소라 워싱턴대 경영대학 조교수
미국 하버드대 사회학 학사, 영국 런던정경대 국제관계학 석사,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학 박사

작년 말부터 ‘억’ 소리 나는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거래가 시작되며 NFT에 관한 소식이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올해 초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Beeple)의 NFT 콜라주 작품 ‘나날들:첫 5000일 (Everydays:The First 5000 Days)’이 세계적인 경매 업체 크리스티에서 6930만달러(약 835억원)에 낙찰되며 NFT가 세계 각지의 주류 담론의 일부가 됐다. 이러한 NFT의 등장이 다소 급작스럽다고 느껴질 수도 있겠으나, 이 신기술의 역사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 암호화폐의 가치가 치솟던 2017년, NFT 수집품(콜렉터블)으로 등장한 크립토키티(CryptoKitties)가 이더리움 기반 NFT의 시초라고 할 수 있으니 말이다.

NFT는 특정 자산에 대해 암호화된 소유권과 거래 내역을 블록체인상에 저장·기록한 디지털 파일이다. 좀 더 기술적으로 표현하자면 NFT는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이라고 할 수 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암호화폐처럼 각기 동일한 가치와 기능을 가지는 대체 가능 토큰(Fungible Token)과 달리 NFT는 각기 고윳값을 지녀 토큰 간의 상호 대체가 불가능하다. 이를 통해 우린 인터넷 역사상 처음으로 디지털 원본에 대한 증명이 가능해졌고, 디지털 희소성의 가치를 갖게 됐다. 이러한 속성을 필두로 NFT 기술은 현재 미술, 수집품, 음악, 게임, 메타버스(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등 다양한 산업과 맞물려 그 활용점이 확대되고 있다. 물론 NFT 시장은 아직 극히 초기 단계다. 국내의 경우 메타버스와 더불어 NFT에 대한 관심이 사회 전반적으로 상당한 수준이나, 아직 NFT가 제공하는 혁신을 일상생활에서 직접 느끼기는 쉽지 않다. NFT를 둘러싼 하이프(hype)에 힘입어 많은 개인 창작자와 기업들이 NFT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많은 경우 ‘남들이 하니까 나도’라는 군집 행동을 보이기 때문이다.

NFT가 대중에게 있어 단순한 호기심의 대상이 아닌 일상의 행동 양식으로 보편화되기 위해선 ‘왜 NFT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타당한 답변이 선행되어야 한다. NFT의 상용화를 통해 개인 또는 시장의 어떠한 니즈를 해결할 수 있을 때, 즉 NFT가 특정한 문제에 대한 솔루션이 될 때, 우리 삶의 루틴이 될 것이다.


제도권과 협력, 조정 필수

어찌 보면 NFT는 별것 없다. 지금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새로운 기술·문화 주도의 시대를 가능케 하는 디지털 도구 중 하나일 뿐이다. 그런 의미에서 NFT는 단순한 기술 혁명이 아닌 사람이 중심이 되는 일종의 시대 정신이자 사회 운동이라 볼 수 있다. ‘운동’이지만 어떤 특정한 중앙집권적 주체가 아닌, 문화를 향유하고 공유하는 개인들이 각기 결정을 내리고 또 상호작용을 하면서 그 전반적인 성격과 방향성을 규정하는 것이다.

NFT의 이런 ‘창발성’은 블록체인의 근본적인 원리인 탈중앙화에 기인한 것인데, 이는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지켜주는 힘이자 또 한편으론 시장의 공통된 과제이기도 하다. 분권화 로직을 기반으로 하는 NFT가 잘 짜인 시장으로 발전하기 위해선 제도권과의 적절한 협력과 조정이 필수다.

예를 들어 NFT는 토큰 표준을 비롯한 기술적 인프라가 아주 빠르게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NFT 스타트업들이 그 발전 속도를 완벽하게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정 기능에 초점이 맞춰진 틈새시장 플랫폼들이 대거 생성되는 이유다. 물론 단기적으로는 이런 플랫폼의 다발적인 확산 및 급증이 시장 형성에 있어 환영받을 만한 일이지만, 보다 원활하고 효율적인 사용자 경험을 위해서 기능적으로 통합된 플랫폼의 등장이 절실하다. 이는 자원이 풍부한 기존 기업들이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현재 다소 조각난 모습을 하고 있는 NFT 생태계가 앞으로 보다 견고하게 확장되어 가는 과정에서 제도권 및 비제도권 개체 간의 어떠한 경쟁 역학이 형성될지가 관건이다.

이외에도 NFT의 대중화를 위해선 이를 둘러싼 법적 쟁점의 해결이 큰 과제 중 하나다. 특히 NFT에 대한 소유권과 NFT가 나타내는 자산에 대한 저작권의 차이가 불러일으킬 수 있는 오해와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확실한 법적 안전장치가 필요하다.

성소라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