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비상장 주식의 상장 소식이 전해지면 먼저 ‘누가 얼마나 큰 돈방석에 앉게 될까’ 하는 궁금증이 든다. 비상장 주식의 가치가 객관적으로 정해지는 ‘상장’은 언제나 증권시장의 빅이슈다. 삼성생명, 교보생명, 에버랜드, SK C&C, 희성전자, 동일토건, 현대종합금속 등 굵직한 비상장사의 상장은 주식시장 판도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 지배구조를 조정하는 역할을 하고, 주가 총액에 따른 기업가치 순위도 바꿔놓는다. 또 신흥 주식 갑부를 등장시키기도 한다. 상장을 기다리며 장외에서 가치를 키워가고 있는 비상장 주식시장에는 이른바 ‘큰손’들이 대기하고 있다. 비상장 주식 갑부 20위를 가려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 주식과 평가액 등을 분석했다.

최근 비상장 회사인 SK C&C가 거래소 상장을 연기한 일 때문에 비상장 주식의 ‘상장 스토리’가 또 다시 관심을 끌었다. 주식시장 상황이 너무 좋지 않기 때문에 지금 공모해봤자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을 수 없다는 게 SK 측의 공모 연기 이유였다.

뒷말이 무성했다. 물론 최태원 회장의 재산 이야기도 거론됐다. 이 회사 지분을 무려 44.5%나 보유하고 있는 최 회장의 ‘재산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공모를 연기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자자했다. 불과 수개월 전만 하더라도 SK C&C가 상장될 경우 공모 규모가 1조원대를 상회할 수 있다는 전망이 파다했고, 대주주인 최 회장이 주식 거부 최상위권에 진입할 것이란 예상도 뒤따랐던 터라 이런 뒷말이 나올 법하다.   

순환출자구조를 끊고 지주회사로 전환할 계획을 갖고 있는 SK그룹에게 SK C&C 상장은 반드시 완결지어야 할 필수 과제. SK그룹은 늦어도 내년 6월까지는 SK C&C 상장을 마무리해야 하는, 갈 길이 먼 처지다.

이번 공모를 준비했던 SK C&C 관계자는 “연말쯤 시장 상황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또 아직 시간이 충분하기 때문에 연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장 상황이 지금보다 좋지 않을 경우엔 어쩔 셈이냐”는 물음에는 “어쩔 수 없이 그때 상황에 맞춰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당초 계획했던 7월 공모 때보다 향후 주식시장이 더 하락하더라도, 즉 SK C&C의 공모가치가 지금보다 저평가되더라도 감수할 것은 감수하고 내년 6월 전까지는 공모를 완료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SK 측은 내년 6월까지 주식시장이 살아나기만을 기다리며 피 말리는 시간을 보내야 할 판이다. 이런 바쁜 처지임에도 불안정한 미래를 담보로 공모를 연기한 터라 “당장 오너인 최 회장 재산을 지키기 위해 위험 부담을 감수하면서 상장을 연기한 것 아니냐”는 본질에서 다소 동떨어진 해석까지 분분했던 것이다. 

증권시장 밖에서 거래되는 비상장 주식이 시장의 지대한 관심을 끄는 큰 이유 중 하나는 상장됐을 때의 ‘파괴력’이다. 비상장 주식은 상장 주식에 비해 객관적 가치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상장됐을 때의 가치가 어느 정도일지 시장은 궁금해 한다. 때문에 비상장 주식을 둘러싼 1차적 관심은 상장 시기와 상장 시 가치에 쏠리게 마련이다.

아울러 비상장 회사의 지분 현황도 주목 대상이다. 출자 주체나 대주주가 누구냐에 따라 비상장 주식의 향후 가치가 평가되는 측면도 있기 때문이다. 소위 ‘황금알’로 불리는 특정 비상장 주식의 대주주가 누구인지, 인기 비상장사 주식을 갖고 있는 재벌총수는 누구인지 등 비상장 주식 부자를 알아보는 것은 비상장 주식 현황을 이해하는 또 하나의 흥미로운 척도다. 

비상장 주식 가운데는 이슈를 몰고 다니는 인기 종목이 많다. 삼성생명, 교보생명 등 대형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 주식의 상장 이슈는 증권업계의 단연 관심거리다.

삼성그룹 계열사 중에는 삼성생명 외에 삼성광주전자, 삼성네트웍스, 삼성에버랜드, 삼성석유화학, 삼성종합화학, 삼성SDS 등 내로라하는 비상장 회사들이 즐비하다. 때문에 이들 삼성 계열 비상장사 주식을 대거 보유한 대주주, 즉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과 그의 자제들은 비상장 주식 갑부로 통한다.

그렇다면 비상장 주식의 가치는 어떻게 평가될까. 국세청의 현행 상속 및 증여세법 시행령이 정한 ‘비상장 주식 평가’ 기준에 따르는 추세다. 지난 6월 ‘재벌닷컴’이 출간한 <2008 상장사 대주주가 보유한 비상장 기업 분석>은 이 기준을 적용해 비상장 주식 관련 정보를 취합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자산총액 기준 1위부터 500위까지의 비상장 회사 대주주 및 특수 관계인 729명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지분 가치를 ‘비상장 주식 평가’ 기준으로 정리한 결과에 따르면, 100억원 이상 비상장 주식 부자는 모두 220명. 이들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17조8249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비상장 주식 갑부’로 불릴만한 1000억원 이상 보유자는 43명이었다.

비상장 주식 부자 1위는 신창재 교보생명그룹 회장. 신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교보생명 주식은 지분 33.62%에 해당하는 689만2765주. 주당 현재가를 11만9000원가량으로 계산하면 그의 비상장 주식가치는 8200억원 규모로 평가된다. 주식시장에서 교보생명 상장과 함께 늘 따라다니는 이야기는 신 회장의 주식 재산이 1조원을 넘을 수 있다는 것. 주식시장이 침체기를 벗어난다면 충분히 가능한 예측이다. 

비상장 갑부 결정하는 생명보험주

주식시장에서 생보사 상장은 늘 뜨거운 감자다. 내년 4월부터 보험사 건전성 평가기준인 지급여력제도를 위험기준 자기자본제도(RBC제도)로 전환해야 한다는 정부 방침이 최근 전해지면서 생보사 상장이 앞당겨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보험지주사, 지급여력제도 전환 등 보험제도가 급변하면서 보험사들의 자본금 확충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본 확충을 위해 생보사들은 상장 속도를 더 빨리 내야 하는 처지다. 때문에 주식시장이 침체기를 벗어나는 시점이 되면, 생보사 상장은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종신보험의 비중이 높은 생보사의 경우 금리 리스크가 커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요구 자본’이 많아지고, 결국 자본 확충 요구가 상장 시기를 앞당길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상장을 먼저 서두르고 있는 곳은 동양생명과 금호생명. 두 생보사는 연내 상장을 추진 중이다. 동양생명 쪽이 진도가 좀 더 빠르다. 동양생명은 지난 5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고, 금호생명도 곧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다. 예비심사를 통과하면 유가증권 발행 신고서를 낼 수 있는데, 신고한 지 6개월 내에 상장하면 된다. 업계에서는 대한생명도 상장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그룹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희망하고 있는 터라 자본 확충이 절실하다.

업계 관계자들은 동양생명 상장을 시발탄으로 올 연말과 내년 상반기에 생보사들의 상장이 줄을 이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식시장이 침체기를 벗어나야 한다는 전제가 붙기는 하지만, 대체적인 분석이다.  

교보생명과 삼성생명 등 대형 생보사들은 중소 생보사들의 상장 상황 등 추이를 봐가면서 상장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지만, 세부적인 상장 계획을 모두 마치고 자사의 기업가치를 극대화시키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교보생명의 경우 지난해 3월 온라인자동차보험업계 1위인 교보자동차보험을 매각한 데 이어 교보증권 매각 작업도 진행 중이다. 교보생명의 이 같은 구조조정을 업계에서는 생명보험에 대한 선택과 집중으로 해석한다. 교보생명의 시장가치를 극대화해 상장에 대비하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교보증권 매각 소식이 전해진 지난 5월말, 교보생명 주가는 3개월간의 하락세를 벗어나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2위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그는 △미래에셋캐피탈 주식 783만80주(4만6515원) △미래에셋자산운용투자자문 509만5326주(7만4233원) △미래에셋맵스자산운용 601만4725주(9644원) △케이알아이에이 19만2000주(2만3952원) 등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이들 비상장 주식 지분의 가치는 738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박현주 ‘위험’과 ‘인기’ 줄타기

쟁쟁한 재벌 총수 일가를 제치고 비상장 주식 부자 2위에 오른 박 회장은 미래에셋그룹 동력의 핵심 중 핵심이다. 미래에셋그룹을 있게 한 ‘펀드’가 국내외 악재로 인해 수익률이 바닥세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박 회장의 주가는 떨어질 줄 모른다. 이 때문에 ‘투자자는 굶고 박 회장은 배 불린다’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미래에셋그룹의 지배구조가 박 회장을 중심으로 집중돼 있는 점도 지적 대상이다. 그는 미래에셋맵스자산운용 지분 79.81%와 미래에셋캐피탈 34.77%, 지주회사격인 케이알아이에이 지분 43.68%를 보유하고 있다. 비상장사인 미래에셋캐피탈은 상장사인 미래에셋증권(36.95%)과 미래에셋생명(59.67%)을 지배하고, 미래에셋증권은 미래에셋벤처투자(75.37%)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사실상 박 회장 1인 체제로 그룹이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위험하다’는 지적이 곧잘 제기되지만, 그래도 주식시장에서 미래에셋의 인기와 가치는 여전히 높다.

우리나라 최고 주식 부자인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은 비상장 주식 부자 부문에서도 3위에 올라 ‘진정한 부자’의 면모를 보였다. 이 전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 주식의 가치는 총 6942억원 규모. 이 전 회장은 삼성생명 90만7118주(70만원), 삼성에버랜드 9만3068주(58만9063원), 삼성종합화학 22만2439주(1만9790원), 삼성라이온즈 5000주(5000원) 등의 비상장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증권, 삼성화재해상보험 등, 이 전 회장이 현재 보유 중인 상장사 주식의 평가액은 지난 7월15일 현재 1조6576억4620만8100원 규모다. 그는 현재 상장 주식 부자 순위 3위에 올라있지만, 보유한 비상장 주식가치를 더할 경우 ‘전체 주식 부자 1위’ 자리는 단연 이 전 회장의 몫이다.

학습지 전문기업인 교원그룹 장평순 회장이 이 전 회장의 뒤를 이어 4위를 차지했다. 그는 (주)교원 234만8400주(12만9883원)와 공문교육연구원 148만5000주(20만7110원)를 갖고 있다. 장 회장의 지분 평가액은 6125억원으로 추산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위에 올라있다. SK C&C 890만 주(6만4917원), SK건설 37만1659주(4만955원), SK해운 143주(7140원), 이노에이스 275만6931주(500원) 등으로 모두 5943억원 가량으로 평가된다. 최 회장의 상장 주식가치는 1254억1662만2000원가량으로 부자 순위로는 99위다. SK C&C가 지난 7월 공모에 성공했을 경우 그의 상장 주식가치는 크게 상승했을 것이지만, 이 같은 기대의 실현은 추후로 밀렸다. 

희성전자 평가액 ‘95만원 육박’

6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로 삼성에버랜드 주식 62만7390주(58만9063원), 삼성SDS 514만6700주(2만2838원), 삼성네트웍스 793만1742주(2952원), 삼성투자신탁운용 143만8115주(1만718원), 가치네트 140만주(5000원), 서울통신기술 506만6690주(6804원) 등이 그의 비상장 주식이다. 평가액은 5674억원 규모. 삼성전자 주식 84만403주 등을 보유하고 있는 이 전무는 상장 주식 부자 순위에서 23위에 올라있는 주식 부자다. 

7위는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대림코퍼레이션 주식 449만137주(11만9553원), 대림INS 1만1225주(6만3498원)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은 5375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8위는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으로, 대교DNS 100만1152주(1만981원), 대교홀딩스 502만5660주(7만7468원), 대교출판 15만400주(8013원) 등 비상장 주식은 4015억원 규모로 평가된다. 

9위는 비상장 회사인 자신의 회사 지분 196만3000주(17만3744원)를 보유하고 있는 김정주 넥슨홀딩스 대표다. 평가액은 3410억원 규모. 

10위는 허정수 GS네오텍 사장으로, GS네오텍 290만주(6만6147원), 센트럴모터스 15만6100주(6809원), 희성전자 6만주(94만8411원), 스마트로 3만9480주(4만896원) 등이며 이들 주식의 총 평가액은 3281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허 사장은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바로 아래 동생으로, 고 허준구 전 LG건설 회장의 차남이다. 고 허 회장은 오랜 동안 인척지간으로 지낸 구씨와 허씨의 관계를 동업관계로 바꾼 장본인이다. 허정수 회장은 상장 주식 보유량도 상당하다. 총 2073억5705만6000원 규모로 61위에 올라있다. 

11위 이호진 태광산업 회장이 보유한 비상장 주식은 흥국생명 686만1594주(4만2861원), 흥국투자신탁운용 40만 주(5000원), 태광시스템즈 1만1972주((14만3303원), 태광리얼코 1만 주(5000원), 이채널 14만5985주(5000원), 성광산업 3만4000주(16만5037원), 서한물산 7만961주(3만43원), 트브로드ABC방송 4만3823주(5000원) 등으로 총 평가액은 3065억원으로 추산된다. 이 회장의 상장 주식 규모는 1708억3084만4000원으로 상장 주식 부자 순위 66위다. 

12위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희성전자 25만2457주(94만8411원), 희성정밀 10만3200주(29만7509원), 희성금속 17만1677주(10만1935원), 희성화학 5만2000주(10만5061원), LGCNS 29만1760주(7855원) 등이 그의 비상장 주식이며 가치는 2953억원 규모로 평가된다.

구 회장은 LG그룹 고 구자경 명예회장의 6남매 중 셋째(차남)로 막내 동생 구본식 희성전자 사장과 함께 희성을 이끌고 있다. 구 회장은 상장 주식 부자 순위에서 19위에 올라 있다. 그의 상장 주식 가치는 5361억7840만4500원 규모. 

13위는 전상표 현진그룹 회장. 현진 831만8304주(2만6048원), 현진에버빌 89만8348주(5만5024원) 등의 비상장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은 2661억원으로 추산된다.

14위 고재일 동일토건 회장은 비상장사인 자신의 회사 주식 33만 주(5만5024원)를 갖고 있으며 평가액은 2390억원 규모.

15위는 이부진 호텔신라 상무. 삼성네트웍스 292만1905주(2953원), 삼성석유화학 131만5156주(3만4190원), 삼성에버랜드 20만9129주(58만9063원), 삼성SDS 257만260주(2만2838원)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총 평가액은 2354억원 규모. 이 상무는 비상장 주식 갑부 20위권에 이름을 올린 유일한 여성이다.

16위는 허영인 SPC그룹 회장으로 샤니 294만3910주(1만9036원), 호남샤니 22만3052주(1만2889원), 파리크라상 56만6870주(20만22원), 비알코리아 13만3000주(33만4347원) 등의 비상장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은 2167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20위권 내 유일한 여성…이부진

17위는 정몽석 현대금속 회장으로 자사 주식 100만 주(21만5787원)를 보유하고 있다. 평가액은 2157억원 규모. 정 회장은 현대그룹 창업자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조카로, 고 정 명예회장의 둘째 동생인 성우그룹 고 정순영 명예회장 슬하 6남매 중 차남이다.

18위는 김남정 동원엔터프라이즈 상무.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의 차남인 김 상무는 동원엔터프라이즈 주식 361만2789주(5만8102원)를 보유하고 있다. 동원그룹의 지주사인 이 회사는 지난 7월10일 증권거래소에 주권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접수시키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김 상무는 김 회장으로부터 사실상 경영권을 이양 받은 상태다.

19위는 구본식 희성전자 사장. 희성전자 17만6369주(94만8411원), 희성정밀 9만2480주(29만7509원), 희성화학 5만2000주(10만5061원), 희성금속 8만8907주(10만1935원), LGCNS 4만8600주(7855원) 등으로 평가액은 2069억원으로 추산된다.

구본식 회장이 갖고 있는 엘지상사, (주)LG 등 상장 주식의 가치는 4740억5891만2100원 규모로 추산되며 상장 주식 부자 순위는 21위다.

20위는 권혁운 일신건설산업 회장. 그는 비상장사인 자사 주식 43만8949주(44만2828원)를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은 943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김동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