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어테크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  푸조 SUV ‘3008’. 스텔란티스코리아
퓨어테크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 푸조 SUV ‘3008’. 사진 스텔란티스코리아

지난해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스텔란티스가 탄생하면서 국내 수입차 시장에도 변화가 생겼다. 그동안 국내 딜러사 한불모터스가 수입해 판매하던 프랑스 대중차 브랜드 푸조의 국내 사업을 새로 탄생한 스텔란티스코리아가 맡게 된 것이다. 

푸조 판매를 담당하게 된 스텔란티스코리아는 가장 먼저 푸조의 가솔린 모델을 국내에 출시했다. 세계 각국이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국내에서도 디젤차 수요가 줄어들자 가솔린 모델을 투입해 푸조 브랜드 부활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푸조가 출시한 가솔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중 준중형 ‘3008’을 시승했다.

 

1 푸조 3008 옆모습. 2 푸조 3008 뒷모습. 3 푸조 3008 내부. 연선옥 기자
1 푸조 3008 옆모습. 2 푸조 3008 뒷모습. 3 푸조 3008 내부. 사진 연선옥 기자

세련된 외관 디자인…공간 활용도 높아

올해 처음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푸조 3008 가솔린 모델은 2017년 처음 선보인 모델의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는데, 유행을 타지 않아 5년이 지난 지금도 외관 디자인이 세련돼 보인다.

푸조는 ‘포효하는 사자’를 형상화한 디자인 ‘펠린 룩(Feline look)’을 로고와 차체 디자인에 상당 부분 반영하고 있는데, 덕분에 외관은 강렬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이다. 촘촘한 크롬 장식이 인상적인 그릴 양쪽으로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헤드램프가 눈길을 끈다. 깔끔한 측면을 지나 뒷면에는 중앙을 가로지르는 검은 벨트라인에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3D 램프가 적용됐다. 방향 지시등은 순차적으로 점멸하는 디자인 요소가 들어갔다.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활용도 높은 차체 크기도 선호도가 높겠다는 생각이 든다. 3008은 소형 SUV와 준중형 SUV 중간 정도 체급으로, 폴크스바겐 ‘티구안’과 차체가 비슷하다. 시야는 넓게 확보돼 운전하기 편하고, 앞 조수석을 완전히 접으면 뒷좌석 승객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넓다. 뒷좌석도 접을 수 있어 트렁크에 적재 공간을 많이 확보할 수 있고, 차박도 가능하다.

다만 내부 디자인은 조금 오래된 느낌이 난다. 비행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육각형 스티어링 휠(운전대)은 새로워 보이지 않고, 클러스터가 작아 주행 중 정보를 명확히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도 아쉽다. 중앙 모니터는 너무 작고 에어컨 송풍구 디자인도 구식이다. 기어 노브 옆에 수납공간이 있는데 스마트폰을 보관하기는 애매하고 차키를 넣을 수 있는 정도다. 중앙 모니터의 활용도는 공조를 설정하는 정도고 내부 내비게이션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스텔란티스는 푸조 가솔린 모델을 내놓으면서 엔진 효율성과 저렴한 유지비를 강조했다. 3008의 복합 연비는 리터당 12.2㎞다. 차체가 비슷한 볼보 ‘XC40’의 복합 연비가 10.1㎞/L, 최근 출시된 지프의 ‘뉴 컴패스’ 연비가 9.7㎞/L인 것을 고려하면, 3008의 효율성은 높은 수준이다. 급격한 변속을 줄이고 신경 써 운전하면 연비가 인증 수준보다 높은 14~15㎞/L까지 올라갔다. 특히 대중적인 수입 브랜드로 푸조와 직접 경쟁하는 독일 폴크스바겐이 아직 디젤 모델만 판매하고 있어 3008의 경쟁력이 높다고 평가된다. 3기통 엔진을 장착한 덕분에 배기량도 1199㏄로 경쟁 모델보다 낮다.


3기통 가솔린 엔진 장착한 3008, 가격은 4000만원대

효율성은 높지만 주행력은 조금 아쉽다. 푸조 3008에는 3기통 1.2L ‘퓨어테크’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는데, 4기통 엔진보다 배기량을 낮추고 새로운 터보차저를 장착해 크기와 무게를 줄여 효율성을 높인 엔진이다. 

3008은 ‘도심형 SUV’로 분류되는데, 공도를 달리는 데는 문제가 없지만 엔진 힘은 확실히 떨어지는 편이다.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3008은 최고 출력 131마력, 최대 토크 23.5㎏.m의 성능을 내는데, 고속도로에서 속도를 끌어올리거나 오르막길을 오를 때 힘에 부친다는 느낌이 들었다. 4인 가족이 탑승하는 경우라면 경쾌하게 속도를 끌어올리기는 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지 상태에서 차를 출발시킬 때 속도가 붙기까지 운전자가 느끼는 시차가 꽤 길다. 강력한 주행 성능이나 치고 나가는 가속감을 기대하는 운전자에게는 맞지 않겠지만, 적당한 속도로 무난한 주행을 원하는 운전자에게는 좋은 선택지가 될 것 같다. 

스텔란티스는 “엔진 회전수가 낮은 영역에서부터 높은 토크를 발휘한다”며 “도심 주행이 많은 소비자에게 적합하다”라고 설명했다.

SUV이지만 차가 가볍고, 변속하거나 회전 구간을 지날 때 승차감도 나쁘지 않다. 특히 푸조는 과거 국내에 판매하는 모델에 브랜드의 자동화 수동변속기인 MCP 변속기를 탑재했는데, 3008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주행 안정성을 크게 높였다. MCP는 연비를 개선하지만 변속 충격이 상당히 커 ‘울컥 변속기’라는 별명이 있었다.

3008 가솔린 모델은 디젤 모델보다 내부에서 느끼는 소음이 적었지만, 진동은 비교적 많이 느껴졌다. 속도를 끌어올리거나 포장 상태가 나쁜 도로를 지날 때, 승차감이 떨어졌다.

3008의 첨단 주행보조시스템(ADAS)은 제한 속도 인식과 권장 속도를 표시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이 포함됐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를 탐지할 수 있는 비상제동시스템(AEBS)과 주행 환경과 기상 조건에 맞게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어드밴스드 그립 컨트롤이 장착됐다.

3008 가격은 트림에 따라 알튀르 4350만원, GT와 GT팩이 각각 4620만원, 4920만원이다.

연선옥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