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적인 해외 기업 투자로 이름을 날렸던 중국의 왕젠(王建) 하이항(海航·HNA)그룹 회장 겸 공동창업자가 돌연 사망했다. 하이항그룹은 지난 4일 “왕 회장이 프랑스에서 실족사했다”고 발표했다. 왕 회장은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의 관광지를 구경하다 실족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 회장이 이끌어온 하이항그룹은 1993년 항공업으로 시작해 25년 만에 총자산 1조위안(약 170조원)이 넘는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항공·부동산·호텔·물류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했고,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해외 기업 인수·합병(M&A)에 400억달러(약 45조원)를 쏟아부었다. 지난해에는 금호아시아나그룹 지주사인 금호홀딩스가 발행한 신주인수권부사채(BW) 1600억원어치를 사들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과도한 부채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왕 회장의 죽음으로 부채를 줄이려는 하이항그룹의 계획이 꼬이게 됐다”고 전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