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10월 이후 개혁·개방 가속화… 안정 기조 지속 관측도
  > 2017년09월 217호 > 커버스토리
[중국]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10월 이후 개혁·개방 가속화… 안정 기조 지속 관측도
기사입력 2017.09.09 22:44


지난 3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앞 줄 맨 왼쪽), 리커창 총리(가운데), 류윈산 중앙서기처 서기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 블룸버그>

올 하반기 중국 경제의 최대 이슈는 10월 18일 개막하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다. 당대회를 앞두고 올 상반기 중국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6.9% 성장을 하는 등 안정을 국정 최우선순위에 올린 덕을 봤다는 평을 듣는다. 제19차 당대회 이후엔 안정보다는 경제개혁과 개방확대에 정책의 방점이 찍힐 것이라는 전망이 많지만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중국 경제 위기론의 최대 배경으로 꼽히는 기업부채 문제도 국유기업 개혁이 속도를 내면서 진전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근본치료는 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맞서 있다. 올 들어 위안화 가치가 절상되면서 금융위기론을 자극한 자본유출 우려도 잦아들었다. 하지만 부동산 투자와 자동차 소비가 둔화되면서 하반기 성장률은 상반기보다는 둔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럼에도 올해 목표 성장률 ‘6.5% 이상’을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는 분위기가 많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월 6.6%에서 7월 6.7%로 높여 잡았다. 올해 성장률이 작년(6.7%)보다 둔화될 것이라는 대부분의 예상을 깨고 선전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 경제 바닥론이 힘을 얻고 있지만 U자형이나 V자형보다는 “L자형이 장기간 지속될 것”(차오위앤정⋅曹遠征⋅인민대 교수)이라는 전망이 대부분이다. 허판(何帆) 베이징대 HSBC경영대학원 교수는 “중국 경제는 2016년 2분기에 바닥을 찍은 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강압력을 받을 올 4분기 경기동향이 이번 회복세가 지속될지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19차 당대회가 개혁 분수령

제19차 당대회에서 발표할 정치보고에 담길 향후 5년간의 정책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제19차 당대회 일정을 확정한 8월 말 정치국 회의에서는 “제19차 당대회는 전면적인 샤오캉(小康·국민 모두 편안하고 풍족한 사회) 사회 건설의 최종 승리를 위한 중요한 대회”라며 “시대 요구에 맞는 행동 강..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다음글
이전글 ㆍ“美 경제 생산성 정체, 2~3% 지속 성장은 힘들 것 트럼프 정부의 배타적 무역·이민 정책이 변수”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9
[218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