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_24.jpg
스페셜티 커피는 각 산지와 농장만의 개성 있는 향과 맛을 특징으로 한다. 사진은 콜롬비아의 한 커피 농장에서 수확된 생두. 사진 블룸버그

대형 체인점 위주로 성장한 커피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스타벅스 등 대형 커피 체인점에서 천편일률적인 커피를 마시던 소비자가 개인 취향에 따라 원산지를 골라 그 지역 특유의 커피 맛을 즐기기 시작한 것이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에 위치한 ‘센터커피’. 국내 커피 애호가들의 핫 플레이스다. 기존 대형 커피 체인점에서 판매하는 맛과 향이 비슷한 아메리카노가 아니라 과테말라 게이샤, 콜롬비아 버번 등 원산지에 따라 각기 다른 커피를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과테말라 게이샤는 과일에서 느낄 수 있는 신맛 등 복합적인 맛과 향이 강하고, 콜롬비아 버번은 부드럽고 단맛이 좋다. 센터커피 관계자는 “생두를 현지에서 직접 사가지고 와서 제조해 판매하기 때문에 판매하는 커피의 종류가 수시로 바뀐다”며 “생두는 1년 안에 소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곳에서 취급하는 커피는 모두 ‘스페셜티 커피(Specialty Coffee)’에 속한다.

스페셜티 커피는 일반 커피와 달리 특수하고 이상적인 기후에서 재배되며 생산지에 따라 개성 있는 풍미를 지닌 고품질 커피를 뜻한다. 생산지, 재배 방법은 물론 가공, 로스팅(생두에 열을 가해 볶는 것으로 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생성하는 공정), 추출 등 미국 스페셜티커피협회(SCAA)가 정한 기준에 따라 등급이 매겨진다. 100점 만점에서 80점 이상의 점수를 얻어야 한다.

스페셜티 커피는 원두 본연의 풍미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갈아낸 원두와 물만으로 커피를 추출하는 핸드 드립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기존 커피는 에스프레소(빠르게 추출하는 커피란 뜻으로 아메리카노의 베이스) 기계를 이용해 짧은 시간에 압축된 공기로 커피액을 뽑아내는 방식이다. 저렴한 원두 맛을 감추기 위해 강한 불에 볶아 쓴맛을 강조하기도 한다.

스페셜티 커피는 원두를 천천히 우려내면서 생산지 특유의 커피 맛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때문에 일반 커피보다 가격이 2~3배 비싸고, 만드는 시간도 오래 걸린다. 그러나 소비자 개인 취향에 맞춘 커피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고객 만족도가 높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