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_26.jpg
중국 윈난성의 커피농장에서 커피 열매를 수확하는 모습. 사진 블룸버그

‘141개 도시 3300개 매장 vs 13개 도시 525개 매장’ 두 회사의 중국 내 커피전문점 수 비교다. 전자는 스타벅스, 후자는 루이싱(瑞幸⋅Luckin)커피로 격차가 적지 않다. 47년 전 설립된 스타벅스는 중국 진출 역사가 19년이지만 루이싱은 올 1월 첫 점포를 열었다. 설립 반년 된 신생 기업이 중국 진출 12년 된 영국 코스타커피의 중국 매장 수(400개)를 이미 넘어선 것이다. 루이싱의 약진은 해외 브랜드가 장악한 중국 커피전문점 시장에서 토종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인터넷 기반의 신유통 추세도 엿보게 한다. 루이싱은 지난 5월 스타벅스를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제소한다고 발표할 만큼 노이즈 마케팅에도 적극적이라는 평을 듣는다.

중국 소셜커머스 업체 메이퇀뎬핑(美團點評)에 따르면 중국의 커피 시장 규모는 2011년 118억위안(약 2조원)에서 2016년 704억위안(약 11조 9680억원)으로 성장했다. 2025년이면 1조위안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중국에서 최고의 차(茶) 산지로 알려진 윈난(雲南)성이 중국 커피 생산의 95%를 차지할 만큼 커피향이 대륙을 물들이고 있다.

현재 70% 이상이 인스턴트커피로 카페에서 파는 원두 분쇄형 커피 점유율은 10.1%에 그쳐 커피전문점의 발전 공간이 크다는 기대를 낳는다. 전 세계 커피 시장의 87%를 원두커피가 차지하는 상황을 중국도 비슷하게 따라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930년대 상하이 와이탄(外灘)에 처음 카페가 등장한 중국에서 2007년 1만5898개였던 커피전문점은 2016년 중 10만 개를 돌파했다가 그해 말 9만 개 선으로 줄었다.

중국 커피전문점 시장의 가장 큰 특징은 스타벅스의 독주다.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점유율은 2014년 36.2%에서 지난해 51%로 뛰어올랐다. 2위인 대만계 상다오커피는 같은 기간 20%에서 12.8%로 내려갔다. 스타벅스는 5월 상하이에서 개최한 글로벌투자교류회를 통해 2022년까지 점포 수를 6000개로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1년까지 5000개 점포를 두겠다는 종전 계획을 웃도는 목표로 15시간마다 점포를 열어야 달성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