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산업경영학과, 동부제철 인사팀 과장, KPMG HR컨설팅그룹 매니저, 다비치안경 경영기획실 상무
김성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산업경영학과, 동부제철 인사팀 과장, KPMG HR컨설팅그룹 매니저, 다비치안경 경영기획실 상무

주 52시간 근무제의 최대 화두는 ‘생산성’이다. 정부의 일방통행식 정책에 불만을 가지면서도 기업들 역시 노동시간 단축이 되돌릴 수 없는 흐름이라는 걸 알고 있다. 6월 22일 서울 여의도의 딜로이트컨설팅 사옥에서 만난 김성진 딜로이트컨설팅 휴먼캐피탈그룹 이사도 같은 부분을 지적했다. 딜로이트컨설팅의 인사관리(HR) 분야 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는 김 이사는 최근 들어 ‘생산성을 어떻게 높일지’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부쩍 많아졌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들어온 컨설팅 프로젝트의 대부분이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에 관한 것”이라며 “주 52시간 시행을 앞두고 기업 문화를 어떻게 바꿔야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을지를 많이 문의한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생산성 관련 프로젝트가 쏟아지면서 김 이사는 최근 몇 달 동안 거의 밖에서 살다시피 했다. 몇 달 만에 본사 사옥을 찾았다는 그에게 ‘주 52시간 시대의 생산성 관리법’에 대해 물었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기업들 반응은.
“주 52시간 근무제만 가지고 컨설팅을 요청하는 경우는 없다. 하지만 컨설팅 수요를 들여다보면 결국 주 52시간 근무제와 연결된 것들이다. 기업 입장에선 고용을 더 늘리지 않으면서 생산성은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인공지능(AI)이나 빅데이터, 로보틱스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방법을 묻기도 하고, 조직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개편할 방법을 묻기도 한다. 결국에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서 생산성을 높일 방법을 찾고 싶다는 얘기다.”

생산성을 높이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한국 기업은 전형적인 조직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대규모의 사업부제 방식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중간중간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팀(TFT)이나 셀(cell)처럼 소규모의 프로젝트성 조직을 만들어 대응했는데, 이런 방식으로 효율성을 높이는 건 어느 정도 한계에 다다랐다고 본다. 이제는 전체 기업 문화 자체를 바꾸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 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