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6월 준중형 해치백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을 출시했다. 현대차가 기술 경쟁을 통해 벤츠, BMW 등 글로벌 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품질 좋은, 고성능 차를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6월 준중형 해치백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을 출시했다. 현대차가 기술 경쟁을 통해 벤츠, BMW 등 글로벌 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품질 좋은, 고성능 차를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사진 현대차

르노삼성자동차와 한국GM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올 1~5월 누적 기준 판매 대수는 물론 판매액에서도 벤츠와 BMW에 밀렸다. 쌍용자동차는 두 해외 브랜드와 비교해 판매 대수는 많았지만 판매액은 훨씬 적었다. 이렇게 국산 자동차의 판매 부진이 심화되면, 올 초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같은 자동차 업계 구조조정 압력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국내 완성차 업체에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한 이유다. 이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도 마찬가지다.

국내 완성차 업체가 내수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이유를 한국 자동차 산업의 공급 독점 구조가 장기화하면서 국내 업체 간 경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국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을 보면 현대·기아차가 6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현대·기아차가 오랫동안 국내 1위 자리에 안주하면서 위기의식을 잃고, 서비스 개선에 소홀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때 국산차를 구입하는 것이 애국으로 비칠 때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 해마다 반복되는 파업과 인색한 소비자·주주가치 보호, 제품 다양성의 부족 등으로 국산차에 대한 로열티가 점점 적어지고 있다.

반면 수입차는 벤츠, BMW뿐만 아니라 20여 개사가 치열하게 경쟁하며 국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특히 고급차 시장에서의 경쟁은 더 치열하다. 수입차가 고연비와 다양한 라인업으로 무장하고 고급 승용차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국내 완성차 업체는 그동안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소비자를 유혹했지만, 수입차가 다양한 모델과 가격대로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면서 이러한 장점이 희석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20여 개의 해외 자동차 생산 업체가 다양한 신차를 국내 시장에 선보이고 있고, 가격을 파격적으로 할인한 것이 최근 수입차 판매 호조의 원인”이라며 “국내 완성차 업체가 중장기적인 내수 시장 전략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