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요나트(Erik Jonnaert) 하버드대 로스쿨, 로펌 링크레이터스 변호사, P&G 아시아·유럽 담당 부사장
에릭 요나트(Erik Jonnaert) 하버드대 로스쿨, 로펌 링크레이터스 변호사, P&G 아시아·유럽 담당 부사장

“유럽연합(EU)은 단일 시장이지 단일 국가는 아니다. 경제 상황과 문화가 다른 28개 나라가 모여 표준을 정하다 보니 품질과 서비스 수준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에릭 요나트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 사무총장은 유럽산 자동차의 높은 인기 비결을 이렇게 설명했다. ACEA는 유럽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는 업체들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1991년 창립됐다.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피아트크라이슬러(FCA), 르노 등 유럽 업체는 물론 현대차그룹(기아차 포함)과 일본 혼다, 도요타 등 유럽에 생산 시설을 두고 있는 비(非)유럽 업체들도 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의 최근 보고서를 보면, 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스웨덴 등을 포함한 유럽 자동차 브랜드의 올해 상반기 수입차 시장점유율은 77.8%로 지난해 동기 대비 3.9%포인트 올랐다. 등록 대수는 10만9053대로 작년 상반기보다 24.8% 증가했다. 미국 차와 일본 차의 수입차 시장점유율은 같은 기간 각각 7%, 15.2%에 불과했다.

벨기에 출신인 요나트 사무총장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2013년 10월부터 ACEA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협회 합류 이전에는 글로벌 소비재 기업 프록터앤드갬블(P&G)에서 25년간 근무하며 아시아와 유럽 담당 부사장을 역임했다. 요나트 사무총장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