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14.jpg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반려견의 사회화 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늘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 거주하는 김하진(30)씨는 2세짜리 호구(진돗개의 한 종류로 호랑이처럼 얼룩덜룩한 털 무늬가 특징) ‘깜순이’를 일산에 위치한 애견훈련소에 맡겼다. 사고 없이 사람과 함께 지내려면 교육이 필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한 달 훈련 비용은 60만원. 깜순이의 훈련은 1년째 계속되고 있다. 김씨와 그의 부모는 매 주말마다 일산으로 깜순이 면회를 간다. “갈 때마다 고구마, 바나나, 말린 닭고기 등 간식을 싸들고 가는데, 처음 훈련소에 들어갈 때에 비해 굉장히 많이 밝아졌다”며 “다소 부담되는 가격이긴 하지만 깜순이와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다면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반려동물 교육 산업은 국내 반려동물 연관산업 중에서도 가장 전도유망한 분야로 꼽힌다. 아직 공식적인 시장 규모는 산출되지 않았지만, 이 분야 종사자들은 하루가 다르게 시장이 성장하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 20년 전부터 애견훈련사로 활동해온 변상우 포라우스 독일 애견훈련소장은 “1990년대보다 애견훈련소만 따지면 7~8배, 애견 카페·유치원 등 다른 교육기관까지 포함하면 20배 가까이 반려견 훈련기관이 늘어났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애견연맹 측은 “반려견 훈련 기관은 워낙 하루가 다르게 급증하고 있어 파악이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반려동물 교육 시장은 특히 ‘개’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반려견을 전문 기관의 도움을 받아 훈련시켜야 한다는 인식은 높지 않았다. 그렇다면 왜 반려견 교육 수요가 증가한 것일까. 전문가들은 급증한 반려견 양육 가구와 마릿수에서 그 원인을 찾는다. 지난해 11월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의 만 20세 이상 64세 이하 성인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는 가구는 약 593만가구로 추산된다. 전체 가구의 28.1%로 네 집 중 한 집꼴이다. 5년 전인 2012년 359만가구(전체 가구의 17.9%)에 비하면 65%나 늘어났다. 반려견 수는 지난해 기준 662만마리로 추정되고 있다.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 출연했던 ‘상근이(그레이트 피레니즈 견종)’의 훈련사이자 원조 ‘개통령(개들의 대통령이라는 뜻의 합성어)’으로 불리는 이웅종 이삭애견훈련소 대표는 “집 안에서만 머무는 고양이와 달리, 개는 집 밖에서 낯선 타인과 접촉하는 경우가 많다”며 “반려견 수가 적을 때는 괜찮았지만, 최근 그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다른 집 반려견, 또는 타인과 접촉 빈도가 많아졌다. 이 때문에 각종 사건 사고가 발생하기 시작했고, 결국 개도 사회화 교육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생겼다”고 말했다.


선진국에선 반려견 교육 필수 과정

이웅종 대표가 말하는 ‘각종 사건 사고’의 대표적 사례는 개물림 사고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반려견에게 물렸다는 신고건수는 총 6012건으로 나타났다. 2011년까지만 해도 245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엔 1408건으로 약 6배 증가했다. 이에 반려동물 대책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맹견 범위를 넓히고, 체고(발부터 어깨 가장 높은 부분까지의 길이) 40cm 이상인 개를 관리대상견으로 분류하고, 이들의 입마개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를 단순히 입마개 착용 의무화로 풀 문제가 아니라, 교육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반려인들 사이에서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웅종 대표는 “개물림 사고는 결국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