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24.jpg
스타벅스의 ‘퍼푸치노’(왼쪽)와 쉑쉑버거의 ‘푸치니’를 즐기는 견공들. 사진 트위터 캡쳐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는 세계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시장 규모가 지난해까지 5년간 연평균 3% 성장, 현재 1100억달러(약 119조원) 규모인 것으로 추정한다. 시장이 커지면서 반려동물 전용 택시와 장례서비스, 정보기술(IT) 결합상품 등 기존에 없던 서비스도 속속 탄생하고 있다.

‘반려동물계의 에어비앤비’를 표방하는 미국의 로버·도그베케이는 여행이나 출장 등으로 장기간 집을 떠날 경우 반려동물을 믿을 수 있는 사람 집에 맡길 수 있도록 알선해준다.

국내 업체가 개발해 운영 중인 ‘올라펫’은 운영 방식이 페이스북과 비슷하다. 스마트폰 앱으로 반려동물의 사진과 정보를 교환하고, 팔로우를 통해 관계를 형성한다. 미국의 ‘바크박스’는 1~2주일에 한 번씩 각종 반려동물용품을 보내주는 정기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국과 일본 등 반려동물 산업 선진국에는 반려동물과 동반 입장이 가능한 식당만 있는 것이 아니다. 주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먹고 마실 수 있는 메뉴를 제공하는 식당·카페 등도 생겨나고 있다. 미국과 일본의 일부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반려견용 ‘퍼푸치노’를 판매한다. 퍼푸치노는 ‘톨(보통)’ 사이즈의 3분의 1도 되지 않는 강아지용 작은 컵에 휘핑크림이 제공된다. 지난해 일부 매장에서 출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인스타그램에 3만여 장의 관련 사진이 공유될 정도로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미국의 햄버거 체인점인 쉑쉑버거에도 반려견을 위한 ‘푸치니’라는 메뉴가 있다. 푸치니는 땅콩버터와 비스킷, 바닐라 커스터드로 만든 강아지를 위한 디저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 반려견과 함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대형 ‘펫 리조트’가 문을 열었다. 서울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있는 용인 ‘골드CC 펫 리조트’다. 리조트 전체 면적은 9900㎡(약 3000평). 이 중 반려견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천연 잔디가 깔린 운동장 면적만 전체의 절반인 4960㎡에 달한다.

이와 함께 495㎡ 규모의 ‘펫 실내 수영장’과 반려견 장난감 등의 장애물 경주 시설이 설치된 ‘도그 어질리티 놀이터’, 반려견과 견주가 함께 낭만적인 캠핑을 즐길 수 있는 20동의 ‘펫 글램핑장’ 등 다양한 시설들을 갖췄다.

반려견 비즈니스에 첨단 정보기술(IT)을 접목한 스타트업도 늘고 있다. ‘펫미업’은 반려동물과 함께 탑승할 수 있는 펫택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그메이트’는 강아지를 돌봐줄 펫시터를 연결해주고 ‘위펫’은 반려견 동반 가능 장소를 찾아준다. ‘펫닥’은 수의사 무료 상담 앱으로 사진을 올리고 질문을 하면 수의사가 직접 답을 해준다.

‘21그램’은 모바일과 온라인을 통해 반려동물 장례 전문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사용자가 신청한 곳과 가장 가까운 반려동물 장례식장을 연결해 주고, 운구 차량을 보내 반려동물의 사체를 수습해준다. ‘페오펫’은 모바일 강아지 분양 서비스다. 전문가가 검증한 건강한 강아지만 선별해 분양을 중개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