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_26_1.jpg
최가림 광문고, 전남대 수의학과, 이리온 청담 본점 수의사

장대비가 오락가락 이어지던 5월 17일. 서울 강동구 둔촌동에 있는 약국 건물의 계단을 따라 올랐다. 곧 ‘펫트너’라는 이름의 사무실이 눈에 들어왔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20대 초중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강아지와 함께 반갑게 인사한다.

앳된 얼굴의 여성은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를 뜻하는 ‘펫시팅(pet sitting)’ 전문 스타트업 펫트너의 최가림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다. 펫시팅이란 아기돌봄 서비스를 뜻하는 베이비시팅(baby sitting)에서 아기(baby) 대신 반려동물(pet)을 넣어 만든 용어다. 최가림 CEO는 지난해 2월 전남대 수의대를 졸업하고 청담동의 한 대형 동물병원에서 수의사로 근무하던 중 체계적인 펫시팅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같은 해 7월 펫트너를 창업했다.

반려동물 산업 규모가 커지면서 펫시팅 업체 수도 늘고 있다. 국내 펫시팅 산업 자체가 초창기이긴 하지만 펫트너는 자신들의 서비스 범위와 전문성은 국내 최고라고 주장한다. 320여 명에 달하는 펫시터(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제공자) 전원이 수의사나 수의대 재학생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창업한 지 1년도 되지 않았는데 전국 서비스를 하고 있다. 어떻게 가능했나.
“전국에 수의대가 있는 학교는 10곳에 불과하지만 지방 국립대를 중심으로 강원·충청·전라·경상·제주 등에 널리 퍼져 있다. 이들 학교의 재학생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단기간에 서비스망을 구축할 수 있었다.”

최근 생명과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애완견 등 동물 관련 산업이 발전하면서 수의학과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수의과대학은 전국에 10개가 있으며, 서울에는 서울대와 건국대 등 2개밖에 없다. 교육 과정은 총 6년으로 2년간의 수의예 과정과 4년간의 수의학 본과 과정으로 나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