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_22.jpg
5월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그레이그라피 스튜디오에서 만난 전힘찬 포토그래퍼. 사진 C영상미디어 조현호

스튜디오 ‘그레이그라피(GRAYGRAPHY)’의 포토그래퍼 전힘찬(33) 대표는 2011년 자신만의 스튜디오에서 작업을 시작한 이후 1년 전까지 기업의 의뢰를 받아 사진을 찍었다. 잡지에 쓸 패션 화보나 광고에 쓸 제품 사진이다. 지금도 이 일을 하고 있다. 5월 29일 오후 인터뷰를 위해 찾아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그레이그라피 스튜디오 한쪽에선 바닥에 깔린 고운 모래와 키가 1m가 넘는 선인장을 배경으로 여성 모델이 화보를 촬영하고 있었다. 

사진 업계는 지난 10여 년 사이 크게 변했다. 과거엔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스튜디오에 들어가 도제식으로 배우면 고객을 확보해 일을 계속할 수 있었다. 그러나 카메라가 디지털로 바뀌자 촬영이 간단해졌다. 유튜브나 다른 인터넷 채널에서 사진 촬영을 배우기도 쉬워졌다. 그래서 도제식으로 오랜 기간 사진 촬영을 배우지 않은 사람도 포토그래퍼를 직업으로 삼는 경우가 많아졌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졌다.

전 대표는 그래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기업 고객이 아닌 B2C 사진 촬영에 뛰어든 건 작년 6월이다. 홍보 수단으로는 인스타그램을 택했다.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사람들이 스튜디오로 찾아와 사진을 찍자 소문이 나면서 팔로어가 확 늘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사진을 찍게 된 계기는.
“(사진 업계 변화로) 경쟁 상대가 많아졌다. 일을 배울 때만 해도 잡지 광고 촬영만으로 불안감 없이 살 수 있었는데, 점점 잡지 숫자가 줄면서 일감이 줄었다. 변신을 해야 살아남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사진을 배울 때부터 인물 사진을 좋아했다. 패션 사진을 찍기는 하지만 사진의 주인공은 옷이다. 잡지에 쓸 인터뷰 촬영을 하러 가서 사람을 찍는 게 정말 좋았다. 잡지나 광고 촬영은 포토그래퍼가 기획에 참여를 하긴 하지만 요청에 맞춰 찍어야 한다. B2C를 한다면 자유롭게 촬영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리고 요즘은 모델 지망생뿐 아니라 취직 준비생들도 지원서에 넣을 프로필 사진을 전문가에게 요청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런 분들에게 더 큰 만족감을 주고 싶었다.”

그레이그라피의 일반인 사진은 가족 사진, 연인 사진이나 웨딩 화보도 있지만 개인 프로필 사진이 많다. 프로필 사진에 주력하는 이유는.
“조금은 개인적인 이유다.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아들이 사진을 찍는 사람인데도 영정사진으로 쓸 만한 사진이 없었다. 오래 아프셨으니까 언제 돌아가실 것 같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고, ‘조금 더 부기 빠지면 찍어 드려야지’ 하다가 어느 날 진짜로 돌아가신 거다. 어머니 사진이 하나도 없어 옛날 가족사진 뒤져서 나온 작은 사진을 스캔해서 확대해 영정사진으로 썼다. 그때 다른 분들 사진을 찍어 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보통 이런 사진은 똑같은 배경에 사람만 바꿔 공장 식으로 찍는다. 그런 것 말고, 한 분 한 분 같이 얘기를 하고 어떤 사람인지 파악해 분위기에 맞춰 어떻게 찍을 건지 결정해서 가족사진이나 프로필 사진을 찍는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B2C 촬영을 시작하면서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었나.
“그전에 만들어놓고 안 쓰던 계정이다. 인스타그램은 사용자 이름을 바꿀 수 있으니까, 작년 6월에 그레이그라피로 이름을 바꿔 그때부터 사진 업로드를 시.....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