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8일 일본 오사카 신사이바시의 도로 위. 정지 신호를 받은 도요타, 닛산, 스바루, 스즈키의 차량이 정지선에 서 있다. 수입차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사진 손덕호 기자
7월 18일 일본 오사카 신사이바시의 도로 위. 정지 신호를 받은 도요타, 닛산, 스바루, 스즈키의 차량이 정지선에 서 있다. 수입차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사진 손덕호 기자

에르메스, 카르티에, 디오르, 버버리, 보스 등 명품 브랜드 매장이 모여 있는 일본 오사카 신사이바시(心斎橋). 일본 제2의 도시 오사카의 도심인 난바(難波)에 가까운 이곳엔 남북으로 이어지는 도로(미도스지·御堂筋)변에 다양한 명품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줄지어 늘어서 있다. 람보르기니, 맥라렌 등 고급 수입차 업체의 매장도 이곳에 있다. 마치 서울 청담동을 연상시키는 곳이다.

그러나 신사이바시의 도로 위 분위기는 수입 명품 브랜드 매장의 화려한 느낌과 사뭇 달랐다. 18일 오후 방문한 미도스지 위를 달리는 차량은 도요타·닛산·혼다 등 일본 대형 자동차 업체의 차량뿐만 아니라, 스바루·스즈키·마쓰다 등 다양한 일본의 자동차 브랜드가 점령하고 있었다. 벤츠·BMW·포드·테슬라 등 수입차도 도로 위를 달리기는 했지만, 5분쯤 기다려야 한 대가 지나갈 정도로 숫자가 적었다. 오후 5시쯤 방문한 오사카 혼마치(本町)의 벤츠 매장에도 승용차 구매 상담을 하는 손님이 없어 한산했다.

BMW의 320d가 ‘강남 아반떼’, 520d는 ‘강남 쏘나타’라고 불릴 정도로 서울에선 어디를 가나 흔하게 수입차를 볼 수 있는 것을 생각하면, 일본의 자동차 시장은 전혀 다른 상황인 셈이다.

수치상으로는 일본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는 신차 판매량 10대 중 1대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일본자동차수입조합(JAIA)에 따르면 2017년도(2017년 4월~2018년 3월) 수입차 판매 대수는 30만3920대로, 전년보다 1.7% 증가했다. 등록된 전체 신차 중에서 수입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9.1%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닛산과 스바루가) 차량 출고 전 완성 검사를 무자격자들이 하다가 적발된 영향으로 수입차의 점유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