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린드젠(Richard Lindzen) 하버드대 응용수학 박사, 하버드대 기상역학 교수, 파리 기상역학연구소 방문교수
리처드 린드젠(Richard Lindzen)
하버드대 응용수학 박사, 하버드대 기상역학 교수, 파리 기상역학연구소 방문교수

“서해에 해양기상관측선을 한두 대 도입해 운영하면 날씨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세계적인 기상역학 전문가인 리처드 린드젠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의 조언이다. 사실 우리나라에 해양기상관측선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단 한 척(2011년 취항한 ‘기상1호’)뿐이고 그나마도 작은 규모 탓에 운항에 제한이 있어 1년에 절반 이상 관측 공백이 발생하고 있다. 기상1호의 규모는 498t으로 한강유람선 규모(430t)에 불과해 운항에 제한이 많다. 이에 반해 일본은 1380t, 1483t 두 척의 해양기상관측선을 운용하고 있다.

세계적인 폭염의 원인이 기후변화와 관련 있다는 주장에 대해 린드젠 교수는 “기후와 날씨를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조심스러워했다. 폭염과 혹한 등 극단적인 날씨는 현재의 대기 변화와 관련된 것으로 새로운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기후변화와 연관 짓는 것은 무리가 따른다는 입장이다. 린드젠 교수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