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와하타 유카(桑畑優香) 와세다대 문학부 학사, 대한민국 정부 장학생으로 서울대 정치학과 유학, 전 아사히TV PD, 한류 전문 기고가 활동.
구와하타 유카(桑畑優香)
와세다대 문학부 학사, 대한민국 정부 장학생으로 서울대 정치학과 유학, 전 아사히TV PD, 한류 전문 기고가 활동.

올해 2월, 일본 주간지 ‘겐다이(現代)비즈니스’에 CJ ENM의 ‘프로듀스’ 시리즈를 분석한 기사가 실렸다. ‘AKB48(포티에이트) 그룹, 한류 진출의 앞을 가로막은 높은 벽’이라는 제목으로 일본의 한류 연구가인 구와하타 유카(桑畑優香) 작가가 쓴 것이었다. 유카 작가는 “지난해 ‘워너원(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데뷔한 아이돌)’이 사회 현상을 일으켰다”면서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한 한정된 기간 내 활동, 소속사 간 경계 없는 협업 등 워너원의 인기 요인을 자세히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기사에서 “AKB48의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가 한국을 아시아의 다음 거점으로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면서 “한국에 일본의 아이돌 문화를 전파하고, AKB48가 세계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했다.

반년이 지난 지금, 프로듀스48를 통해 선발된 9명의 한국인 연습생과 3명의 일본 AKB48 소속 연예인으로 꾸려진 걸그룹 ‘아이즈원’이 데뷔를 앞두고 있다. 프로듀스48는 지난 6~8월 한국의 케이블 채널인 ‘엠넷’과 일본의 케이블 채널인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영됐다. 아이즈원의 데뷔도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한국에서 먼저 이름을 알린 후 해외로 나가는 기존 한류 스타의 궤적과는 다르다.

유카 작가는 이 같은 특징을 “프로듀스48는 연습생이 성장하고 그룹이 탄생하는 과정을 케이블TV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보여줬다”면서 “과거와 달리 밑에서부터 퍼져나가는 한류”라고 설명했다. 그는 9월 3일 ‘이코노미조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프로듀스48의 일본 진출은 NHK를 통해 나왔던 ‘욘사마’나 일본의 대형 연예기획사 AVEX와 협력한 ‘빅뱅’처럼 한국에서 어느 정도 완성된 아이템을 일본 대형 기획사를 통해 ‘위에서부터’ 내보내던 방식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이정은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