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준 국방대 안보대학원 교수, 도쿄대 국제정치학 박사, 현대일본학회 회장, 한국평화학회 회장, ‘한국 국가안보전략의 전개와 과제’ ‘제3의 일본’ 저자
박영준
국방대 안보대학원 교수, 도쿄대 국제정치학 박사, 현대일본학회 회장, 한국평화학회 회장, ‘한국 국가안보전략의 전개와 과제’ ‘제3의 일본’ 저자

‘프로듀스48(포티에이트)’ 최종화(8월 31일 방영)에서 2위로 선발된 일본 ‘HKT48’의 미야와키 사쿠라(宮脇咲良)는 소감을 묻자 “채연! 꼭 같이 데뷔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순위 발표식 막바지, 연예기획사 ‘WM’의 이채연 이름이 마지막 데뷔 가능 등수인 12위로 불렸다. 사쿠라는 자신의 이름이 불린 것처럼 얼굴을 감싸고 울었다.

박영준 국방대 안보대학원 교수는 이 장면을 두고 “역사·영토 문제에서 갈등 관계인 국가 간이라도 우정과 협력을 나눌 수 있는 분야가 분명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외교·경제 분야에서도 협력이 가능한 영역을 찾을 수 있다”면서 “기성세대가 같은 목표를 공유하는 젊은이들에게 협력의 공간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를 9월 9일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일본에 대한 국민감정이 좋지만은 않다. 그런데도 왜 일본과 협력해야 하나.
“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발전한 나라의 사례를 연구해 우리 사회에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중국이 부상하면서 과거보다 많이 주목받지 못했지만, 일본은 여전히 경제·사회·문화 분야에서 발전해 있고 본받을 만한 분야가 적지 않다.”

현재 동북아 정세에서 프로듀스48가 줄 수 있는 영향은.
“중국과 미국의 전략적 경쟁은 향후 10~20년간 지속될 것이다. 중국의 부상은 한국 안보와 외교에 구조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 한·미·일 협력 체계의 강화가 중장기적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일본과 협력이 필요하다. 프로듀스48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 국민에게 한국이 개방적이고 유연하며, 매력적인 나라라는 긍정적인 인식을 갖게 하면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해외 문화 교류 사례와 프로듀스48를 비교해 보면.
“유럽 통합 이전 단계에 유럽 국가는 ‘유로 비전 송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유럽 각국 가수들이 매년 노래를 부르고, 문화를 공유해 왔다. 또한 독일과 프랑스 합작으로 시작된 방송 채널 ‘아르테TV’를 운영해 범유럽권 채널로 확장했다. 이러한 문화적 장치가 유럽 통합을 뒷받침했다. 프로듀스48는 한국과 일본 두 국가 간 기획인데, 향후 한국이 중국, 북한 등도 포함해 동북아 국가 간 문화 교류를 주도하는 기획을 해 볼 만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